5.7평의 공간에 집을 짓고 살아야한다면? 건축가가 자신이 살려고 만든 초소형 주택

공간을 만들어내는 '건축가'라는 직업. 그들은 어떤 집에 살고 있을까요? 보통 건축가의 집이라고 하면 크고 화려하며 전망이 좋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있지만, 아래에서 소개할 건축가의 집을 보면 이 말이 절반은 맞고 절반은 틀린 말이라는 것을 알 수 있을 것입니다.

일본 요코하마에서 건축을 공부하고 그곳에서 10년 이상 활동해온 건축가가 있습니다. 다케시 호사카라는 이름의 그 건축가는 요코하마에서 10년간 직접 지은 연립 주택에 살다가 도쿄로 이사해야만 했습니다. 왜냐하면 2015년부터 와세다 대학의 교수직을 맡았기 때문입니다. 도쿄의 살인적인 땅값 때문에 큰 면적의 땅은 구할 수 없었습니다. 호사카 부부는 단지 5.7평 정도의 땅에 그들만의 집을 짓기로 했습니다.

물론 그들은 요코하마에 살 때도 11.4평의 작은 주택에 살았습니다. 이 주택도 건축가가 직접 지은 것으로, 이 주택으로 인해 많은 상을 받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11.4평과 5.7평은 또 다른 문제입니다. 보통 면적이 좁으면 층을 올려 좀 더 여유로운 공간을 만들기도 합니다. 그러나 그들은 길쭉한 집의  모양과는 달리 단층의 주택으로 지었습니다. 건축가가 만든 5.7평의 집, 어떤 모습을 하고 있을까요?

먼저, 공간의 협소함이 답답한 분위기로 이어지지 않도록 천장을 높였습니다. 그러 휑하게 높은 천장은 아닙니다. 지붕에 경사가 있어 서서히 좁아지는 형태이죠. 그리고 이 집은 겨울에 채광이 잘되지 않을 것을 우려하여 두 개의 빛이 들어오는 구멍을 만들어 두었습니다. 겨울에는 '부드러운 햇빛'이 들어오고, 여름에는 '쨍한 햇빛이 열대지방처럼' 들어온다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채광 창을 내기 위해서, 특이한 모양으로 지붕을 만들었습니다. 지붕의 아랫부분은 평평하지만, 지붕이 위로 올라갈수록 안으로 조금 말려있는 형태입니다. 이런 모양을 이용하여 좁은 집 안에 다소 개방감을 불어넣었습니다.

이 집은 파티션을 통해 공간이 구분됩니다. 칸막이를 통해 식당, 부엌, 거실, 그리고 침실이 만들어지고 있으며, 특히 테이블과 의자가 있는 거실은 도로와 가장 가까운 곳에 있어 지나가던 동네 주민들이 종종 이 집에 들러 차를 마시고 간다고 하네요. 요즘 프라이버시를 중요하게 생각해 자신의 공간을 잘 보여주지 않으려는 것에 반해 일부러 입구에 유리로 된 미닫이문을 설치해 자신의 집을 소통의 창구로 이용하는 것이죠.

초소형 공간을 자신들만의 생활방식에 맞춰 잘 설계한 것이 눈에 띕니다. 크고 화려한 공간보다는 이런 초소형 공간을 활용한 주택에 더 눈길이 가는 것은 도쿄의 상황이 우리나라의 상황과 크게 다르지 않아서가 아닐까요?

댓글(0)

Home | 관리자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