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도 선택했다!' 폐컨테이너로 만든 건축디자인 BEST 5

 

컨테이너가 새로운 건축 재료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획기적인 운송 수단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왔지만 현재는 산업 폐기물이 되어 골칫덩이가 된 컨테이너가 어떻게 다시 건축인들의 사랑을 받게 된 것일까요?

 

 

먼저 값싸면서도 튼튼한 소재로 건축물이 될 수 있는 여러 조건을 갖췄습니다. 물론 단열, 방음 등의 문제가 있지만 이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 많이 나오고 있습니다. 인더스트리얼 무드가 현재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것도 하나의 이유입니다. 얼마 전 문을 연 성수동 블루보틀 매장을 비롯해 많은 핫플레이스에서 투박하고 빈티자한 매력의 인더스트리얼 무드로 인테리어를 하죠. 마지막으로는 폐컨테이너를 다시 이용하는 것 자체가 환경에 큰 도움이 되는 일이기에 지구를 생각하는 많은 건축가들이 폐컨테이너를 사용하는 것에 적극적으로 아이디어를 내고 있습니다.

 

 

세계 곳곳에는 폐컨테이너를 이용해 만든 건물이 많은데요. 오늘 RedFriday에서는 세계 곳곳에 있는 폐컨테이너 활용 건물 다섯 개를 소개합니다.

 

 

1. 하이브 인 (Hive inn)


 

하이브 인은 건축사무소 OVA 스튜디오에서 만든 콘셉트 디자인입니다. 주변 상황이나 수요에 따라 이 컨테이너는 제거할 수도, 다시 끼워 넣을 수도, 혹은 다시 배열할 수도 있습니다. 즉, 이곳에서 살거나 사업을 하다가 만약 이사를 하고 싶다면 짐을 다 사서 이동하는 대신 컨테이너 자체를 이동할 수 있다는 뜻이죠. 호텔을 염두에 두고 이 디자인이 만들어졌지만, 아파트, 상점으로도 활용할 수 있습니다.

 

 

2. 마하 1 (Mach 1)


 

마하 1이라는 이름이 붙여질 이 건물은 36개의 컨테이너에 붉은색으로 칠한 뒤 이를 쌓아올려 만든 것입니다. 건축 같기도, 조각 같기도 한 이 건물은 영국 에딘버러에 지어질 예정인데요. 이 건물은 길이가 50m, 높이는 15m입니다. 이 공간은 이벤트를 위해 사용될 것이며, 작은 카페, 작업 공간, 전시 공간, 회의 공간 등으로 사용될 예정입니다.

 

 

3. 대만 화롄의 스타벅스 매장


 

일본의 스타 건축가 쿠마 켄고가 설계한 스타벅스 매장입니다. 대만 화롄에 위치한 이 건물은 화물 컨테이너 29개를 직각 형태로 엇갈리게 쌓았으며 각 컨테이너의 천장과 양 끝에는 큼직한 창문을 냈습니다. 마하 1의 붉은색과는 다르게 화이트 컬러를 사용해서 매우 깔끔하면서도 모던한 느낌이 듭니다.

 

 

4. 컨테이너 시티 2 (Container City 2)


 

2002년 런던에 위치한 이 컨테이너 시티 2는 예술가들의 작업실로 만들어진 곳입니다. 밝은 색상을 사용했으며 22개의 작업실로 사용됩니다. 이 건물을 만드는데 단지 8일 정도밖에 걸리지 않아서 매우 화제가 된 이곳은 아마도 컨테이너로 만든 빌딩 중 가장 잘 알려진 곳이 아닐까 생각되네요.

 

 

5. 프라이탁 타워 (Freitag Tower)


 

프라이탁(Freitag)은 스위스 리사이클 브랜드로 화물차의 방수포를 재활용한 기능성 가방과 액세서리를 판매하는 곳입니다. 이 브랜드는 스위스 취리히에 본사가 있는데요. 이 본사와 플래그십 스토어가 함께 위치하고 있는 프라이탁 타워가 컨테이너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이 타워는 폐컨테이너 27개를 쌓아올려 만들어졌는데요. 리사이클 전문 브랜드의 아이덴티티를 잘 살리면서도 인더스트리얼 무드를 활용해 감각적인 건물이 완성되었네요.

댓글(0)

Home | 관리자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