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찜을 와인 안주로 먹을 수 있을까? 와인-음식의 이색조합 Best 7

보통 와인과 음식을 곁들이면 이탈리아 음식 또는 치즈, 크래커 등을 선택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또한 스테이크에는 레드 와인, 생선요리에는 화이트 와인을 곁들여 마신다는 통념도 있습니다. 와인과 음식의 궁합을 '마리아주'라고 하는데, 마리아주는 사실 정해진 규칙이 없습니다. 오늘은 와인과 음식의 이색 마리아주를 RedFriday에서 소개합니다.

 

1. 후라이드 치킨 - 산뜻한 스파클링 와인


한국의 '치맥'이라는 단어가 외국에서도 선풍적인 인기를 끌 만큼 치킨과 맥주는 환상적인 조합을 이룹니다. 그러나 치맥이 지겹다면 산미가 있고 당도가 덜한 스파클링 와인을 한번 조합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치맥과는 다른 고급스러운 맛의 조합을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

출처 : Pixabay 

 

 2. 막창 - 쉬라즈(시라) 와인


막창에는 소주를 마시는 것이 정석입니다. 그러나 와인을 곁들여 마시고 싶다면 쉬라즈 와인을 선택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쉬라즈 와인은 레드 와인 중에서도 중후한 보디감을 가지고 있어서 내장 특유의 느끼함과 잡내를 잡아주며, 스파이시한 뒷맛으로 기분 좋은 여운을 남깁니다. 특히 호주의 쉬라즈 와인은 저렴함 가격에 뛰어난 품질을 가지고 있어 합리적인 가격으로 질 좋은 와인을 구매할 수 있습니다. * 보디감이 무엇인지 궁금하다면 여기를 클릭!

출처 : 골목식당 화면 캡처

 

 

3. 탕수육 - 리슬링 와인


탕수육의 주원료가 고기라서 레드와인과 잘 맞을 것이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탕수육은 의외로 화이트 와인과 잘 어울립니다. 화이트 와인 중에서도 드라이하거나 산도가 너무 높은 와인은 탕수육의 달콤한 소스와 어울리지 않으므로, 탕수육을 먹을 때는 살짝 달콤한 맛이 있는 리슬링 와인을 추천합니다. (달콤한 소스의 음식과 달콤한 와인은 환상의 궁합이니 한번 시도해보세요!)

출처 : Pixabay 

 

4. 에그 스크램블 - 엑스트라 브뤼 스파클링 와인


주말의 아침식사로 에그 스크램블과 스파클링 와인을 매치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뉴욕의 와인 전문가 Percy Rodrigez는 버터와 우유를 충분히 넣어 만든 부드러운 에그 스크램블에 산미가 풍부한 엑스트라 브뤼 스파클링 와인을 곁들이는 것을 '아침식사 끝판왕'이라고 불렀습니다.

* 엑스트라 브뤼가 무엇인지 궁금하다면 여기를 클릭!

출처 : incredibleegg.org 

 

5. 김치찜 - 끼안티 와인


캘리포니아의 한 와이너리의 연구소에서 일하다가 2009년 부산으로 이사를 온 Anthony Velasquez는 한 잡지에서 김치찜의 신맛과 매콤한 맛이 이탈리아 끼안티 와인 특유의 산도와 잘 어울린다고 밝혔습니다. 백문이불여일음! 한번 도전해보세요.

출처 : gettyimages

 

6. 잡채 - 소비뇽 블랑 와인


소비뇽 블랑은 대표적인 화이트 와인의 포도 품종입니다. 전반적으로 신선하고 상큼하며 바디감이 강하지 않아 초보자가 마시기에도 편합니다. 채소와 버섯이 듬뿍 들어간 잡채와 페어링 한다면 서로의 맛을 해치지 않고 조화를 이룹니다.

출처 : thedailymeal.com

 

 

7. 감자탕 - 칠레산 까베르네 소비뇽 와인


일본인 소믈리에 타사키 신야가 일본의 한 방송에서 한국의 감자탕과 칠레산 까베르네 소비뇽 와인을 매칭한 적이 있는데 방송의 게스트들이 모두 환호성을 지를 만큼 조합이 좋았습니다. 실제로 까베르네 소비뇽 같은 탄닌감이 풍부한 와인과 고춧가루가 매우 궁합이 좋다고 합니다.

* 탄닌감이 풍부한 것이 무엇인지 알고싶다면 이곳을 클릭!

출처 : 이바돔 감자탕 공식 홈페이지

 

 

 

 


 

라이프 잡학사전 RedFriday

 1. 알아두면 쓸데 있는 와인 상식 BEST 10

 2. 알아두면 쓸데 있는 와인 용어 TOP 7 

 

아래 공감을 눌러주시면 더 좋은 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댓글(0)

Home | 관리자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