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으로 가는 패션' 돌고래 신발 위의 모델들, 대체 왜?

뾰족한 스틸레토 힐, 그리고 타이트한 스커트 등 패션이 우리 생활에 불편함을 초래하는 경우는 매우 많습니다. 그러나 오늘 RedFriday에서 소개할 불편함에 비하면 이런 힐이나 스커트는 불편한 축에도 속하지 않는데요. 과연 어떤 아이템일까요?

얼마 전 성황리에 막을 내린 파리 패션 위크에서는 미국 디자이너인 톰 브라운의 2020 봄/여름 시즌의 여성복 컬렉션이 공개되었습니다.

이 패션쇼에서 특이한 점이 하나 있었는데요. 보통의 런웨이에서 모델들이 워킹을 하는 반면, 이 패션쇼에서는 꼼짝 없이 서있는 모델들도 있었습니다.

이들은 왜 움직이지 못했을까요? 왜냐하면 움직일 수 없었기 때문입니다. 이들은 돌고래가 뛰어오르는 모습을 형상화 한 신발을 신고 있었는데요. 딱 봐도 움직일 수 없을 것처럼 생겼네요.

모델들은 패션쇼 내내 한 발자국도 움직이지 못했다고 하는데요. 이들은 안나 윈투어, 카디 비 등의 관객이 입장할 때부터 그곳에 계속 서있었다고 합니다. 한 매체에 따르면 이 모델들이 빨리 패션쇼가 끝나기만을 빌었다고 하네요.

세계 4대 패션위크가 이어지며 수많은 브랜드와 디자이너들이 컬렉션을 발표하고 있는데요. 패션계에서 어떻게든 눈에 더 띄기 위해 이런 시도를 하는 것이 아닐까요? 

한편 톰 브라운은 돌고래 받침대 신발 이외에도 파스텔 색조와 프랑스 혁명 이전의 분위기를 콘셉트로 컬렉션을 구성해 찬사를 받기도 했습니다.

글 : 안우정 기자 
저작권자 ⓒ레드프라이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Home | 관리자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