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무원이 좌석 밑에 두라는데..' 기내에서 사용한 기저귀 버리는 장소 논란

아이와 함께 비행기를 타는 것. 정말 만만치 않은 일입니다. 다른 승객들에게 피해가 갈까, 아이가 불편하진 않을지 신경 쓸 것이 한두 가지가 아니죠.

아직 기저귀를 안 뗀 아이라면 더욱 힘든데요. 흔들리는 비행기의 좁디좁은 화장실에서 기저귀를 갈아야 하기 때문입니다.

얼마 전 코말 샤(Komal Shah)라는 17개월 된 아이의 엄마도 비슷한 상황이었습니다. 그녀는 뉴질랜드의 오클랜드에서 파머스턴노스로 가는 젯스타 비행기를 탔습니다.

* 젯스타(Jetstar) : 호주 최대의 저비용항공사(LCC)

그러나 그녀는 비행 중 승무원과 아이의 기저귀를 놓고 언쟁을 벌였는데요. 그에겐 어떤 일이 일어난 것일까요?

코말 샤는 화장실에서 아이의 기저귀를 갈고 왔습니다. 승무원의 지시에 따라 기저귀를 다 갈고 이 기저귀를 비닐지에 넣었습니다. 

이후 승무원은 비닐봉지에 담긴 기저귀를 들고 와 자신에게 화가 난 목소리로 이 기저귀를 좌석 밑에 두라고 소리를 지른 것이죠.

물론 자신의 잘못도 있었다고 주장합니다. 화장실 안이 너무 좁아 아이의 기저귀를 가는 것도 너무 힘들었고, 쓰레기통을 발견하지 못해 기저귀가 든 비닐봉지를 쓰레기통에 넣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승무원은 다른 승객들이 보는 앞에서 소리를 지르고, 이들은 언쟁을 벌였으며 결국 기장이 이들을 중재해야만 했죠.

물론 이 기저귀는 비닐봉지에 싸여 밀봉되어 있지만 다른 승객들도 이 기저귀 냄새 때문에 불편을 겪었을 것 같네요.

결국 젯스타는 이 사건에 대해 사과를 하기에 이르렀습니다. 젯스타의 대변인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고객 관리 팀이 사건을 조사하고 있으며, 그가 겪은 혼란과 당황스러움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한다'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한 가지 더 덧붙였는데요. 사용한 기저귀는 기내의 좌석 밑에 두는 것이 아니라 화장실의 쓰레기통에 버려야 한다고도 하네요. 

이 사건에 대해 네티즌들의 반응은 제각각인데요. '실수할 수도 있지 너무 한다' '화장실 안에도 냄새가 날텐데 쓰레기통에 버렸어야지' 등의 의견이 보이네요.

댓글(0)

Home | 관리자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