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에 24시간 생중계 조건으로 단 돈 '천 원' 호텔방에 당신은 예약하시겠습니까?

숙소가 아무리 저렴하다고 해도 단 돈 천 원에 이용할 수 있는 곳이 있을까요? 믿기 어려운 가격이 아닐 수 없습니다. 그러나 일본에는 100엔, 우리 돈으로 단돈 천 원 정도면 예약할 수 있는 숙소가 있어 화제입니다. 그러나 세상에 공짜는 없겠죠. 단 돈 천 원으로 머무르는 대신 숙박객이 치러야할 대가도 있습니다.

바로 이 방이 24시간 유튜브 채널에 생중계된다는 것입니다. 이 호텔은 일본 후쿠오카 지역에 위치한 한 료칸인데요. 이 료칸에서 가장 예약이 안되는 방인 8번 방에 이런 프로모션을 내걸어 손님을 모집하고 있는 것입니다.

이런 아이디어를 생각해낸 것은 27세의 료칸 주인인데요. 이 료칸을 할머니에게서 물려받은 후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찾다 이런 아이디어를 낸 것이라고 합니다. 이 아이디어는 한 영국인 숙박객과의 대화 도중 떠올려 실행하게 된 것인데요. 이 영국인 숙박객은 사람들이 유튜브 채널을 4,000 시간 이상 시청하면 채널 주인은 돈을 벌 수 있다고 알려줬기 때문이죠.

물론 이 방을 이용할 때는 몇 가지 규칙이 있습니다. 먼저 이 방에서는 선정적인 행위가 금지되어 있습니다. 또한 이곳은 영상만 송출되며 오디오는 송출되지 않아 사생활 침해가 덜하다고 말하기도 하네요. 

이곳에는 카메라에 송출되지 않는 곳도 있는데요. 바로 화장실입니다. 또한 카메라 사각지대가 있어 그곳에서 옷을 갈아입을 수도 있습니다.

또한 여권이나 신용카드와 같은 민감한 정보가 송출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는 당부도 덧붙였습니다. 

이 방은 젊은 사람들에게 매우 인기 있다고 하는데요. 그들은 싸게 숙소를 이용할 수 있어 만족하고 이들은 자신의 프라이버시에 대해서는 크게 신경 쓰지 않기에 예약률이 꽤 좋은 편이라고 합니다.

저렴한 숙박비 대신 자신의 얼굴과 행동을 전 세계에 노출시킨다는 것인데요. 이 숙박시설에 대한 평가는 극명하게 갈리고 있습니다. '오디오가 녹음되는 것도 아닌데 저런 가격이라면 한 번쯤 방문할 것'이라는 의견부터 '정말 소름 끼치는 아이디어'라는 의견이 눈에 띄네요.

유튜브에 24시간 생중계되는 단 돈 천 원의 호텔방, 여러분이라면 예약하시겠습니까?

댓글(0)

Home | 관리자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