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아이가 장난 좀 친 건데?!' 3살 딸이 외제차 전시장에서 차 10대에 흠집을 냈습니다

누구나 자라면서 실수를 하곤 합니다. 그러나 이렇게 돈이 많이 드는 실수는 누구나 하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중국 구이린에 위치한 한 아우디 전시장에서 만 3세의 여자아이가 무려 10대의 아우디에 흠집을 냈습니다. 이 아이는 손에 조그마한 돌을 들고 있었는데요. 이 돌을 들고 마음껏 뛰놀다 이런 사단이 난 것이죠.

설상가상으로 이 아이가 흠집을 낸 차 중의 하나는 아우디 Q8 2020년식으로 신상 중의 신상이었습니다.

이 사건이 있은 후 차량 딜러 측에서는 배상금으로 20만 위안, 우리 돈으로 약 3,300만 원을 제시했습니다. 그러나 이 아이의 부모들은 이 배상금을 낼 수 없다는 입장이었죠.

합의점을 찾지 못한 이들은 결국 법원에 중재를 요청했습니다. 결국 법원에서는 7만 위안, 우리 돈으로 약 1천만 원에 해당하는 배상금을 지급하라고 명령했습니다. 

또한 법원에서는 이 아이의 부모에게 여러 가지를 당부했습니다. '아이가 어려서 그렇다.' '아이가 아직 이해를 못해서 그렇다'는 것은 감경 사유가 되지 않는다면서, 항상 아이를 주시하고, 아이가 물건을 소중히 다룰 수 있도록 교육 하라는 것이었죠.

한편 이 사건이 일어난 다음 날에는 22세의 남성이 BMW 매장에서 차에 흠집을 냈는데요. 그는 BMW 차량이 너무 갖고 싶은 나머지 자신이 흠집을 내면 아버지가 차를 사줄 것으로 기대하고 그런 행동을 했다고 합니다. 

댓글(0)

Home | 관리자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