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객실 내 소파에 무심코 앉으면 안되는 진짜 이유는?

여행을 좋아하고 여행에 관심이 있는 사람들이라면 누구나 잘 정돈되어 있는 호텔이 그리 깨끗하지 않다는 사실은 알 것 같습니다.

2017년 한 사람이 자신의 SNS에 남긴 질문이 화제가 되기도 했었는데요. '혹시 호텔 전기포트에 속옷을 삶는 사람이 있는지' 질문을 했고, 충격적이게도 이런 행동을 하는 사람들이 상당했습니다.

특히 한 항공사의 승무원이 이런 행동을 하다가 해고되기도 했습니다. 호텔 전기포트 파문 이후 다시는 호텔의 전기 포트를 사용하지 않겠다는 사람들이 늘어났으며, 여행용 전기 포트의 구매가 늘어나는 등 상당한 후폭풍이 일었죠.

그러나 우리가 피해야 할 것은 전기 포트 뿐만이 아닙니다. 얼마 전 미네소타 대학(University of Minnesota)의 보건 대학에서 근무하는 감염병 전문의인 니디 길다얄 박사는 한 인터뷰를 통해 호텔 내에서 의외로 더러운 곳에 대해 밝혔습니다. 어디일까요?

바로 호텔 내의 소파입니다. 높은 열을 가해 세척하는 침구, 타월과는 달리 소파는 제대로 청소하기 어렵다고 하는데요. 이곳에는 다양한 종류의 세균이 서식하고 있다고 하네요. 또한 의자에 얼룩이 생가면 이 얼룩을 제거하기 위해 특수 약품을 묻혀 문지르기만 한다고 하네요.

또한 이곳은 호텔방 안에서도 많이 사람의 손을 타는 곳 중의 하나인데요. 많은 투숙객들이 소파 위에 겉옷을 벗어 놓고, 신발을 신고 올라가거나, 더러운 캐리어를 올려놓는 등의 행동을 하기에 더러워질 수밖에 없는 공간이라고 합니다.

심지어 퀴퀴한 냄새가 나는 소파가 있기도 한데요. 이런 소파는 곰팡이가 피었을 확률도 상당히 높다고 하네요.

니디 길다얄 교수는 부득이하게 객실 내 소파에 앉을 때는 반드시 수건을 깔고 앉으라고 하는데요. 이런 방법으로 더러운 부분과 '직접적 접촉'을 피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