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 발톱은 괜찮지 않아요?' 기내에서 아기 발톱 깎는 탑승객 논란

비행기 안에서 진상을 부리는 승객에 관한 목격담은 끊임없이 들리는데요. 승무원에게 폭언을 하는 사람, 무리한 요구를 하는 사람, 기내의 물품을 몰래 가져가는 사람 등 흔히 들을 수 있는 진상의 종류부터 만취해서 기내 화장실에서 흡연하는 사람 등 심각한 종류의 진상까지 매우 다양합니다.

얼마 전 또 하나의 기내 진상 유형이 SNS 상에서 화제가 되었습니다. 바로 기내에서 아이의 발톱을 깎는 여성이었습니다. 비행 시간이 너무 아까웠던 것일까요? 비행 중 아이의 발톱을 야무지게 깎고 있는데요. 작성자는 해시태그 #passengershaming 을 함께 올리며 이 여성의 행동을 비난하고 있습니다. 

사실 기내는 자신의 집 거실처럼 생각해서는 안됩니다. 좁은 공간에서 잠을 자고, 음료를 마시며, 심지어 식사까지 하죠. 발톱을 깎다가 이 발톱이 다른 사람에게 튀기라도 한다면 매우 불쾌한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아무리 어린아이의 발톱이라도 불결하고 위생적이지 않다는 사실은 바뀌지 않습니다. 

네티즌들은 이 사진에 대해 비난을 하고 있는데요. '발톱은 집에서 깎아라' '이게 무슨 짓' 등의 의견을 내고 있습니다. 아이뿐만이 아니라 기내에서 자신의 몸 치장을 하는 사람들이 꽤 많이 있는데요. 좁은 기내에서 손톱에 매니큐어를 바르는 사람도 있으며, 속눈썹을 붙이는 사람도 종종 발견되고 있습니다. 사실 이런 행동이 크게 문제 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이런 미용 용품들을 사용할 때 불쾌한 냄새가 날 수 있기에 조심해야 할 것 같네요. 

기내에서 해야 할일과 하지 않아야 할 일을 구분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아직도 많이 있는 것 같은데요. 아직도 성숙한 시민 의식을 갖춰야 할 사람들이 많이 있다는 사실이 매우 씁쓸하네요. 

댓글(0)

Home | 관리자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