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택근무로 집 강제 공개?' 직장동료들에게 잘 사는 것처럼 보여주고 싶었습니다.

코로나19의 기세가 만만치 않습니다. 이에 많은 사람들이 '사회적 거리 두기'를 다방면으로 실천 중이죠. 많은 회사에서도 가능한 재택근무를 하도록 명령하고 있습니다.

출근할 필요가 없으니 편한 복장을 입을 수 있고, 일하는 도중에 빨래를 돌려도 된다는 장점도 있지만 혹시 화상회의라도 하게 되면 나의 개인적인 공간이 공개된다는 단점도 있죠.

그러나 RedFriday에서 소개할 이 남성은 화상 회의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집을 공개하기는커녕 오히려 회사 동료들에게 깜짝 '몰래카메라'까지 선사했는데요. 과연 그는 어떻게 한 것이었을까요?

이 남성의 이름은 앤드류 에켈(Andrew Eckel)입니다. 이 사진은 웹캠을 통해 비춰지는 모습인데요. 에켈의 뒤로 잘 정돈되고 빵빵한 베개, 고급스러워 보이는 라운지 체어, 그리고 각종 장식품이 잘 정돈되어 있는 것이 보입니다. 인테리어가 매우 럭셔리해 보이네요.

그는 이 화면으로 화상 회의를 이어갔는데요. 90분 동안 회의가 이어졌고, 회의가 끝난 후 동료들에게 보여줄 것이 있다고 했습니다. 에켈이 동료들에게 보여준 것은 무엇이었을까요? 바로 카메라를 줌 아웃한 영상이었는데요. 럭셔리해 보이는 침대, 의자 등이 알고 보니 종이에 프린트된 것이었죠.

그는 사진 검색 웹사이트인 플릭커(Flickr)에서 '아파트 인테리어'라고 검색했고, 거기에 나온 이미지를 A4용지 9장에 나눠서 프린트 한 것이었습니다. 그리고 이 9장의 사진을 뒷면에 마스킹 테이프를 이용해 붙인 것이죠.

그는 한 회사에서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로 일하고 있고, 뮤지션으로도 활동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회사 사람들은 에켈의 월급을 대충은 알고 있기에 어떻게 이런 럭셔리한 곳에서 생활할 수 있는지 속으로 궁금해 했다고 하네요. 

많은 네티즌들은 그의 방법에 감탄을 금치 못했는데요. '그냥 말하지 말고 매일 배경을 바꿨으면 어땠을까' '다음에는 여성의 사진도 프린트해보세요' '나도 저렇게 해볼까' 등의 의견이 눈에 띄네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