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접 버스 개조해서 여행 다니는 '금손 커플' SNS 화제

여행을 싫어하는 사람이 있을까요? 일상에서 벗어나 멋진 자연을 감상하고, 새로운 것을 보고, 먹는다는 즐거움은 어느 것에도 비할 수 없을 것 같습니다. 오늘 소개할 커플도 여행을 너무나 좋아하는 여행 매니아인데요. 이들은 여행을 하기 위해 엄청난 노력을 들였다고 합니다. 

로비(Robbie)와 프리실라(Priscilla) 커플의 사연입니다. 이들은 현재 코로나19로 인해 재택근무 중이라고 합니다. 출근할 필요가 없어진 것이죠. 이에 이들은 새로운 곳으로 이사를 갔습니다. 바로 '스쿨버스 집'입니다. 

이들은 몇 년 전 1998년식 토마스 스쿨버스를 구매했습니다. 이 스쿨버스에 집을 만들고자 하는 로망이 있었던 것이죠. 쉬운 일은 아니었습니다. 그러나 이들은 결국 작지만 멋진 집을 완성했습니다. 이들이 RV 차량 대신 스쿨버스를 선택한 데는 몇 가지 이유가 있었습니다. 일단 길게 여행을 가려면 안락한 공간이 필요했고, 스쿨버스는 RV 차량보다 더욱 안전하다는 이유에서였죠.

이들은 손수 이 버스를 집으로 만들기 시작했습니다. 노란색이었던 버스의 외관은 흰색으로 칠해졌고, 내부의 수리도 직접 했죠. 가구도 직접 치수를 재서 만들었습니다. 이들은 커플이 원하는 대로 인테리어를 하는 것이 매우 좋았다고 하네요. 

이 커플이 버스에다 집을 만든 이유는 또 하나 있었습니다. 바로 이들의 반려동물입니다. 이들은 버스를 개조하기 이전에도 여행을 가곤 했는데요. 자신의 반려묘, 반려견을 집에 두는 것이 너무나 마음 아팠다고 합니다. 이에 반려동물들과 함께 여행할 수 있는 방법을 생각해낸 것이죠. 그러나 현재는 반려묘만 이들의 여행에 동참하고 있다고 합니다. 버스를 개조하던 중 반려견에게 암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상황이 급격하게 악화되었기 때문이라고 하네요. 

만약 이들이 열심히 버스 개조에만 매달렸다면 1년 정도 걸렸을 것이라고 하는데요. 이들은 지치지 않도록 쉬엄쉬엄 일을 해 1년 반 정도의 시간이 소요되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결국 이 스쿨버스는 새로운 임무를 맡은 차량으로 거듭났습니다. 약 6평의 공간에 없는 것 없이 많은 편의 용품이 들어앉았네요. 침대와 천장형 에어컨에 잘 갖춰진 미니 주방, 화장실, 소파, 냉장고 등이 갖춰져 있습니다. 화이트와 원목으로 꾸민 인테리어 또한 너무나 멋진데요. 집 같은 느낌을 내기 위해 밖에는 현관문도 달아두었다고 합니다.

이들은 2019년 3월 21일 이 버스와 함께하는 첫 여정을 떠났습니다. 미국 전역을 여행한 것이었는데요. 호텔 예약 없이 137개 도시를 다니는 것이 너무나 좋았다고 합니다. 그리고 2020년 초 이들은 버스와 함께 해외 여행을 떠나기로 했는데요 코로나19 때문에 모든 계획이 취소되었다고 하네요.

앞으로 코로나19가 종식되어 해외로 떠날 날만을 손꼽아 기다린다는 로비와 프리실라 커플. 화사한 이들의 공간만큼 이들의 여행도 순조롭길 바랍니다.

* 사진출처 : @going_boundless / Instagram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