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려 6천만 조회수!' 현실판 '스쿨 오브 락'이라는 초등학생 밴드 SNS 화제

뚱뚱한 체구와 외모로 집에서도 구박받고 록 밴드에서도 쫓겨난 한 남성. 그는 집세를 내기 위해 얼떨결에 초등학교의 보조 교사로 일하게 되었습니다. 처음에는 전혀 가르칠 마음이 없었던 그는 어느 날 학생들의 음악 수업을 엿듣게 되죠. 그는 아이들의 뛰어난 음악 실력에 감탄하고 락을 가르쳐야겠다는 생각에 휩싸이게 됩니다. 그리고 아이들을 모아 록밴드를 구성하고 대회에도 출전하게 되죠. 바로 2003년 개봉한 코미디 영화 <스쿨 오브 락>입니다.

얼마 전 현실판 스쿨 오브 락의 등장에 SNS는 난리가 났습니다. 바로 중국 구이저우에 위치한 하이가 초등학교 학생들입니다. 하이가 초등학교는 '구름 속의 학교'라는 별명이 있을 만큼 높은 곳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무려 해발 2,900미터 뤼판수이 산 중턱에 위치하고 있다고 하네요. 그리고 대부분의 학생들은 소수 민족인 이족 출신이라고 합니다.

중국의 SNS 시나 웨이보에는 하이가 초등학교 학생 다섯 명이 중국의 유명 밴드 '통고적 신앙(Miserable Faith)'의 노래를 부르고 있는데요. 이 동영상은 통고적신앙이 SNS에 리포스트 하며 사람들에게 알려지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이들의 귀엽지만 범상치 않은 연주 실력으로 무려 6천만 조회 수를 기록했습니다.

이 아이들을 지도한 사람은 32세의 선생님 구야씨인데요. 그는 2014년부터 이 학교에 근무했으며 중국어와 음악을 가르치고 있습니다. 그는 사실 교사가 되기 전 메탈 밴드에서 기타리스트로 활동한 경력이 있다고 하는데요. 밴드를 시작한 것은 바로 아이들과 가까워지기 위해서였습니다. 구야씨가 처음 학교에 부임했을 때 아이들은 수업 시간 중에 질문을 해도 답을 하지 않고, 뭔가 생기가 없어 보였다고 하네요. 

그러던 중 하루는 교무실에서 기타를 쳤다고 하는데요. 많은 아이들이 창문에 기대 그가 기타 치는 모습을 구경했다고 합니다. 구야씨는 아이들의 눈빛에서 외부 세계에 대한 호기심을 느꼈다고 하네요. 이에 그는 아이들에게 기타를 가르쳐보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이 소식이 알려지자 많은 사람들이 학교에 기타, 드럼, 우쿨렐레 등의 악기를 기부하기 시작했죠. 그는 남는 시간을 쪼개 아이들에게 악기를 가르쳤습니다. 보통 점심시간이나 방과 후 시간이었죠. 이에 아이들의 태도는 바뀌었습니다. 구야씨를 자신들이 기댈 수 있는 '친구'라고 생각하게 된 것이었습니다. 아이들의 학교생활도 많이 바뀌었습니다. 

통고적신앙 뿐만이 아니라 네티즌들은 '언젠가 이들을 위한 큰 무대가 준비되어 있을 것'이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고 있는데요. 음악으로 인해 긍정적인 마음가짐과 할 수 있다는 자신감, 그리고 음악 자체를 즐길 수 있는 아이들로 자라고 있는 것, 바로 한 선생님의 노력과 끈기, 그리고 사랑이 있었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