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 불편러?? 동물 학대?' 고양이 들어올리는 틱톡 챌린지, SNS 논란

각종 챌린지가 난무하는 숏비디오 플랫폼 틱톡(TikTok)에서는 얼마 전부터 한 챌린지가 논란의 중심에 섰습니다. 바로 2001년 개봉한 영화 <프린세스 다이어리>의 한 장면을 묘사하는 것이었죠.

영화 원작에서는 배우 산드라 오가 출연하는데요. 산드라 오는 앤 해서웨이가 다니는 학교의 교감선생님 '굽타'로 출연했습니다. 극 중에서 산드라 오는 전화기를 들고 '굽타에요. 음. 으음. 음. '이라며 전화기 너머로 들려오는 말을 듣고 있는데요. 이후 '여왕님이 오신다(The Queen is coming.)'이라는 대사를 말하죠. 그리고 바로 이 부분이 틱톡 유행이 되었습니다.

문제는 극 중의 산드라 오가 전화기를 들었다면, 현재 틱톡커들은 다양한 소품을 활용해 이 장면을 연기하고 있는데요. 그중 하나가 바로 고양이입니다. 이들은 전화기를 들듯이 고양이를 들어 귀 옆에 갖다 대고 있네요.

사실 이 장면은 그리 고양이들에게 해가 되는 것 같지 않지만 일부 수의사들은 이 행동에 대해 경고를 하고 있습니다. 이런 행동이 궁극적으로 동물들이 어떻게 다뤄져야 하는지에 대한 잘못된 인식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라고 하네요. 또한 이런 행동은 고양이에게 무섭고 위협적인 것이라고도 합니다. 수의사 제시카 메이 박사는 '일부 동영상에서 고양이들이 거꾸로 뒤집혀 있을 때 주인들이 적절하게 잡고 있지 않다'라고 하는데요 '이런 행동은 고양이들에게 위협적일 뿐만이 아니라 떨어뜨릴 경우 고양이의 머리에 부상을 입을 수도 있다'라고 말하고 있네요. 또한 이런 식으로 잘못 들어 올릴 경우 허리, 척추, 두개골의 손상으로도 이어질 수 있기에 조심해야 한다고 합니다. 이런 부상이 흔히 일어나는 것은 아니지만 한번 부상을 입으면 장기적으로 장애와 고통을 안길 수 있다고 합니다.

또한 고양이는 스트레스를 크게 드러내지 않는 동물이기에 더욱 조심해야 한다고 하는데요. 그럼에도 눈을 크게 뜨고, 동공이 확장되며, 귀를 납작하게 접으면 스트레스를 받은 상태이기에 이를 잘 알아채야 한다고 합니다. 

또한 사람들은 개들에게는 이런 행동을 잘 하지 않는다면서 고양이를 유독 거칠게 다루는 사람들에게 일침을 놓기도 했는데요. 실제로 강아지를 들어 올리는 틱톡커는 없었으며 강아지의 앞발을 전화기 삼거나 더욱 매너 있는 방식으로 틱톡 챌린지에 강아지를 등장시키고 있습니다. 

많은 네티즌들도 '인간 아이에게 하지 못할 짓은 고양이에게도 하지 말라'면서 비판을 이어가고 있는데요. 특히 고양이를 사물처럼 다루는 것은 옳지 않으며 동물을 존중해야 한다는 의견입니다. 반대로 사소한 것에 불편해한다며 과도한 지적이라는 의견도 있었네요.

고양이를 틱톡 챌린지에 참여시키는 것은 인간과 반려동물이 교감하고 유대감을 키울 수 있는 경험이기는 하지만 조금 더 부드러운 방식으로 하는 것이 좋을 것 같은데요. 고양이를 이용한 틱톡 챌린지,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