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끝났어요?' 중국 500개 이상 관광지에서 지금 벌어지고 있는 놀라운 일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곳에서 타격을 입었습니다. 여행 업계도 그중의 하나입니다. 지역 간 이동은 물론 국가 간 이동 또한 제한되고,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상황은 피해야 하기에 불가피하게 여행 또한 못 가게 되었는데요. 이로 인해 관광 여행 업계에 종사하는 사람들이 많은 피해를 입고 있죠.

이제 코로나19가 줄어들고, 통제 가능한 수준이 되자 여행 관광 업계를 살리려는 노력이 시작되고 있습니다. 중국도 그중의 하나입니다. 그리고 여행을 장려하기 위해 국가 차원에서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죠. 

얼마 전 산둥성, 산시성, 허난성, 구이저우성, 간수성에 있는 500개 이상의 관광지에서는 여행을 장려하기 위해 특단의 조치를 내놓았습니다. 바로 관광지 입장료의 가격을 획기적으로 낮추는 것이었습니다. 산둥성에서는 81개의 관광지가 20%에서 50%의 입장권 할인율을 보여줬고, 구이저우성에서는 지난 4월에서 7월까지 A급 관광지 420 군데에서 무료입장권을 제공했다고 하는데요. 이후 8월부터는 50% 할인된 가격으로 입장권을 팔았고, 의료 종사자들은 무료입장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각 지방 자치 단체에서는 티켓 가격을 줄여 관광객들이 늘어나면 그만큼 숙박비와 식비를 그곳에서 사용하기에 비용을 만회할 수 있다는 계산이 있는 것이죠. 온라인 여행사인 트립닷컴의 조사에 따르면 올해 하반기에 이용자의 88%가 다른 지방으로 여행을 갈 계획이며, 70% 이상이 곧 다른 지방으로 여행을 갈 것이라고 답하며 여행 산업의 부활을 예고하고 있기에, 중국 전역의 지방 자치단체에서는 이 여행객들의 관심을 얻기 위해 애쓰고 있는 것이죠.

한편 현재 관광객들을 수용할 수 있는 인원은 평소의 절반으로 떨어졌고, 상반기에 관광객들을 받지 못해 많은 관광지에서 현금 부족 사태가 일어나고 있다고 하는데요. 조금 더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