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내식 맛있다고 소문났는데?' 기내식 콘셉트 레스토랑 오픈한 항공사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장기간 유행하며 가장 타격을 입은 곳 중의 하나는 항공업계입니다. 그리고 항공사들은 이런 재난 상황 속에서 나름대로 살아남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죠. 오늘 RedFriday에서 소개할 것도 요식업으로 눈을 돌리고 있는 항공사인데요. 과연 어떤 아이디어로 수익을 내고 있을까요?

태국의 항공사 타이항공은 얼마 전 방콕에 위치한 타이항공의 본사 2층에 기내식 콘셉트의 레스토랑을 열었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해 비행기를 못 타고, 여행 경험을 갈망하는 사람들을 타깃으로 한 것이죠.

이곳은 실제 항공기를 타는 것과 같은 경험을 주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였습니다. 먼저 레스토랑에 입장하기 위해서는 비행기에 타고 내릴 때 사용하는 계단을 이용해야 합니다. 좌석 또한 타이 항공의 진짜 항공기 좌석입니다. 이코노미 클래스의 좌석과 리클라이너 비즈니스 클래스 좌석이 설치되어 있죠. 또한 많은 모형 비행기를 전시해 두었으며 항공기 문 모형도 설치해 두었다고 하네요.

음식 또한 실제로 기내식을 제공하는 항공사 케이터링 회사에서 제공하는데요. 소고기 볼로네제 파스타는 129바트(4,900원) 동남아시아 버전의 갈비탕인 바쿠테와 밥이 세트로 있는 메뉴는 180바트(6,800원), 그리고 블루베리 치즈 케이크는 120바트(4,500원) 등에 팔고 있습니다. 이 레스토랑을 방문하면 '가짜 항공권'도 기념품으로 제공한다고 하네요.

이곳은 수요일에서 금요일까지 일주일에 3일만 운영하며 아침 7시부터 오후 2시까지만 운영된다고 합니다. 또한 배달도 가능하다고 하네요.

신박한 아이디어가 아닐까 생각되는데요. 타이항공의 기내식은 많은 상을 받고 여행객들에게 우수하다는 평가도 많이 받았기에 많은 네티즌들이 꼭 한 번 기내식을 먹어보고 싶다는 반응입니다.

* 사진 출처 : Facebook @THAICatering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