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세 3,400억 원 들여 만든 동상, 한순간에 철거 위기에 놓인 이유는?

지난 2016년 중국에서는 '대륙 스케일'이라는 표현이 딱 맞는 동상 하나가 만들어졌습니다. 바로 중국 삼국시대 촉나라 장수인 관우의 초대형 동상이었습니다. 이 동상이 세워진 곳은 후베이성 징저우 시입니다.

이 당시 관우 동상은 중국에서 세운 영웅 동상 중 두 번째로 큰 것이었다고 할 만큼 어마어마한 스케일을 자랑했습니다. 높이는 20층 빌딩 높이와 비슷한 57미터였고, 무게는 미국 뉴욕에 있는 자유의 여신상 보다 약 5배 정도 무겁다고 합니다. 이 동상은 청동으로 지어졌으며 약 1,320톤의 청동이 사용되어 '세계 최대 청동 조각상'이라는 타이틀을 얻었습니다. 

이 동상은 2008년 베이징 올림픽 마스코트를 디자인 한 한 메이린이 디자인했는데요. 조각상의 안쪽에는 2,420평의 박물관도 있어 어마어마한 크기를 짐작할 수 있습니다. 크기가 크기인지라 들인 비용도 만만치 않습니다. 무려 20억 위안, 우리 돈으로 약 3,423억 원을 들였죠.

이후 약 4년간 징저우의 명물이었던 관우 동상은 곧 철거될 위기에 놓였습니다. 바로 중국 당국으로부터 시정 명령을 받았기 때문입니다. 중국 당국에서는 이 동상이 너무 크다는 사실을 문제 삼았는데요. 징저우 시의 고풍스러운 분위기와 풍경을 압도하며 망치고 있다는 이유에서 였습니다. 중국 당국은 관우 각상의 높이가 '관련 규정을 위반한 것'이고 '고성의 풍모와 역사적인 가치를 훼손했다'라고 지적했습니다.

중국 당국이 문제 삼은 것은 관우 동상뿐만이 아닙니다. 구이저우 성의 첸난부이족·먀오족자치주 두산현에 세우고 있는 목제 호텔인데요. 두산현에서 기네스 기록을 노리고 99.9미터의 건축물을 세웠으나 재정상의 이유로 공사가 중단된 곳이죠.

중국 당국에서는 이런 전시성 사업으로 지방 정부의 부채가 늘어나는 것, 그리고 초대형 관광 건축물을 지음으로써 지역 특색이 없어진다는 사실을 지적하고 있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