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무원이 탑승 인사할 때 당신을 계속 쳐다보고 웃는 진짜 이유는?

29만 3천 명의 틱톡 팔로워, 5만 명의 인스타그램 팔로워, 그리고 3만 3,500명의 유튜브 구독자가 있는 SNS 스타가 있습니다. 바로 5년 동안 승무원으로 일했던 30세 여성 캣 카말라니(Kat Kamalani)입니다. 그녀는 현재 육아 휴직 중인데요. 휴직 중 SNS를 통해 자신의 경험을 살린 여행 꿀팁이나, 승무원이라는 직업에 대해 공개하게 되었고, 이후 큰 인기를 끌게 되었죠.

얼마 전 캣 카말라니는 또 하나의 흥미로운 사실을 공개했습니다. 바로 비행기에 탑승하게 되면 맞이하게 되는 승무원의 인사에 관한 비밀이었죠. 과연 어떤 내용일까요?

캣 카말라니에 따르면 승무원들이 항공기 출입구에서 손님들을 맞이할 때 단순히 인사를 하는 것이 아니라 승객들을 평가하고 있다고 합니다. 승객이 안전에 위협이 되는 사람인지, 혹은 비상 상황에 도움을 줄 수 있는지 등이죠. 그리고 실제로 승무원들은 이런 평가를 하기 위해 훈련받는다고 하네요.

또한 '비정상적인 것'을 찾아내기 위해 노력한다고 하는데요. 예를 들어 손님이 들고 있는 짐에서 무언가 새 거나, 이상한 냄새가 나는  것 등을 찾아내는 것이죠. 또한 승무원들은 인신매매 등을 알아내는 방법 등에 대해 훈련을 받는다고 하는데요. 이에 인사를 하며 동시에 매의 눈으로 승객들을 지켜보고 있다고 하네요. 매우 흥미로운 사실인 것 같네요.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이제 비행기 탈 때 긴장될 듯' '재미있네요' '실제로 이상한 손님 잡아낸 적 있나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