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 산책 시 도살' 개물림 사고 잇따르자 중국에서 내놓은 충격 정책

반려동물을 기르는 반려 인구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습니다. 2015년 22% 정도였던 반려인은 2019년 28% 정도로 늘어났다고 하는데요. 이와 관련해 많은 사회적 변화도 생겨나고 있습니다. 반려동물과 관련된 산업이 급격하게 성장하고 있으며 반려동물이 많아지는 만큼 유기와 학대 행위, 개 물림 사고 등 사회 문제도 늘어나고 있죠. 

오늘 다룰 주제는 바로 '개 물림 사고'입니다. 소방방재청에 따르면 지난 2016년부터 2018년까지 개 물림 사고 피해자는 6,883명이라고 하는데요. 이는 하루 평균 6명 이상이 개 물림 사고를 당하고 있는 셈입니다. 이에 대해 정부에서도 나서고 있는데요. 정부에서는 맹견 5종을 지정하고 맹견을 키우기 위해서는 동물보호법에 따라 여러 가지 사항을 준수해야 합니다.

개 물림 사고는 비단 우리나라에서만 있는 일은 아닙니다. 중국에서도 개 물림 사고는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어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데요. 얼마 전 개 물림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한 자치단체에서 무리한 정책을 펼쳐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바로 반려견의 산책을 전면 금지시킨 것이었습니다.

윈난성의 웨이신현에서 발표한 정책입니다. 만약 반려견을 산책하다 적발되면 첫 번째는 경고로 넘어가지만 두 번째 적발 시에는 200위안, 우리 돈으로 약 34,000원가량의 벌금을 물리고 세 번째로 산책을 하다 적발 시에는 반려견을 압수해 도살한다고 발표했죠. 그리고 '주민 보호 차원'에서 이 같은 정책을 마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반려인이 아니라도 강아지들에게 산책이 중요하다는 것은 알 수 있을 정도로 반려견에게 산책은 '해도 되고 안 해도 되는 것'이 아닌 필수적인 것입니다. 이에 주민들은 거세게 반발했습니다. 전 세계 네티즌들도 이런 황당한 정책에 비판을 가했는데요. '아예 반려견을 키우지 말라는 거냐' '반려견 산책을 금지시킬 게 아니라 견주를 교육시키는 게 중요하다'라고 지적했습니다.

반발이 거세지자 웨이신현에서는 이 정책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겠다'라며 일단 한 발짝 물러섰습니다. 

한편 개 물림 사고로 인해 개 산책이 제한된 경우는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저장성의 항저우시에서는 2018년부터 저녁 7시에서 아침 7시까지만 반려견을 산책시킬 수 있으며 만약 이를 어길 시에는 400위안(68,000원)의 벌금을 내야 합니다. 또한 목줄을 하지 않았을 경우에는 1,000위안, 만약 반려동물 등록을 하지 않았을 경우에는 3000위안에서 5000위안의 벌금을 내야 하죠. 심지어 불테리어, 도베르만핀셔 등 특정 품종 33개는 키우는 것을 법적으로 금지했습니다. 

한편 반려견과 반려인에 관한 정책은 항상 도마 위에 놓이고 있는데요. 반려인과 반려견의 자유를 지나치게 제한 한다는 의견, 그리고 사람들의 안전이 우선이라는 의견이 팽팽하게 대립되고 있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