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 지워서 성범죄 막아라?’ 중국 광고 SNS 논란

중국 회사의 한 광고가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바로 위너메디컬컴퍼니가 소유하고 있는 퓨어코튼입니다. 퓨어코튼에서는 화장을 지우는 클렌징 티슈를 판매하고 있는데요. 이를 광고하는 26초짜리 영상이 논란이 된 것이죠.

이 영상은 지난주에 중국판 더우인 틱톡을 통해 공개되었는데요. 앞서 걸어가는 한 젊은 여성과 이 젊은 여성을 따라가는 마스크를 쓴 남성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 남성은 여성의 뒤에서 성큼성큼 다가가고 있고, 여성은 불안감에 초조해하며 앞서 걸어가고 있습니다. 갑자기 이 여성은 뭔가 떠올랐다는 듯이 가방에서 클렌징 티슈를 꺼냈죠. 뒤에서 따라오던 남성이 이 여성의 어깨에 손을 얹는 순간 이 여성은 뒤돌아보게 되는데요. 앞서 보았던 얼굴이 아니라 전혀 다른 남자의 얼굴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형 무슨 일 있어?’라고 묻고 있습니다. 이 남성은 민낯을 보고 도리어 비명을 지르며 도망갑니다.

아마 이 회사에서는 짧은 시간 안에 다른 사람이 될 만큼 메이크업이 잘 지워진다는 것을 강조하고 싶기에 이런 광고를 만든 것 같습니다. 그러나 이 광고는 곧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바로 여성 성폭행 피해자들을 모독하고 있다는 이유에서였습니다. 또한 여성들이 화장을 하지 않으면 남성들에게 매력적으로 보이지 않는다는 점을 암시하는 것도 비난의 이유가 되었죠. 중국 정부에서 운영하는 웹사이트 차이나 걸스 인포메이션(China Gilrs’ Information)에서는 이 광고는 편견, 악의 무지로 가득 차 있다라고 밝히기도 했는데요. 이후 회사는 영상을 내리고 사과를 하기에 이르렀습니다.

그러나 사과문 역시 변명 일색이었습니다. ‘우리는 클렌징 티슈의 메이크업 제거 능력을 보여주는 예술적 접근을 시도한 것이라고 말한 것이었죠. 황당한 사과에 네티즌들의 비난이 이어지자 두 번째 사과문을 발표했습니다. ‘우리는 우리의 가치를 따르지 않는 광고 영상을 온라인에 올릴 수 있도록 허용했습니다. 소비자들을 실망시키고 감정을 상하게 한 것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우리가 틀렸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광고 제작사와의 거래를 중단할 것이며 이런 사고가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이 광고가 어떻게 내부 승인을 받았는지 확인하기 위해 조사해 착수했습니다라는 내용이었습니다.

한편 중국에서 성폭행 피해자들을 비난하는 듯한 내용이 논란이 된 적은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중국 동부 항저우에 있는 명문 미술 대학인 중국 예술 아카데미에서는 지난 9월 성폭행을 막기 위해 여성들이 하지 않아야 할 많은 행동을 열거한 학생 안전 핸드북을 발행해 큰 논란이 되었습니다. 이 핸드북 안에는 외모에 너무 신경 쓰는 것과 물질적인 즐거움’ ‘경박한 생활 방식’ ‘심약하고 유혹에 흔들리는 마음등이 성폭행을 초래할 수 있다는 내용이 있었습니다. 페미니스트 블로거 샤오시는 중국 주요 지도층에 여성 목소리가 부족하기에 이런 일이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또한 샤오시는 중국에서는 미투 운동과 같은 사례에서 아직도 피해자를 탓하는 댓글이 많다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샤오시는 성범죄에 있어 피해자를 탓하는 태도는 징둥닷컴의 CEO 류창둥이 성폭행 혐의로 고소당한 사건에서도 볼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는데요. 이 사건이 불거지자마자 중국 SNS에서는 피해 여성의 사진이 무차별적으로 퍼져나갔고, 네티즌들은 이 여성에게 왜 애초에 류창둥의 차를 탔냐는 댓글을 달며 피해자를 비난한 것이었죠. 혹은 돈을 노리고 의도적으로 접근한 것이 아니냐는 의견도 있었습니다.

아직까지 피해자를 보호하고 성범죄의 진짜 이유와 비난할 대상을 옳게 찾지 못한 것 같은 모습인데요. 앞으로 성에 대한 인식의 변화로 이런 광고는 보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