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기 많이 타본 사람들도 잘 모른다는 기내 비밀 TOP5

비행기에는 우리가 알지 못하는 많은 비밀들이 숨겨져 있습니다. 대부분은 승객들의 안전을 위한 것이죠

오늘 RedFriday에서는 몰라도 되지만 알면 재미있는 비행기의 숨겨진 비밀들을 소개합니다. 다시 비행기를 타는 날이 왔을 때 이런 디테일들을 찾아보는 것도 재미있겠죠?


1. 내 좌석에 작은 세모 모양이 그려져 있다면?

기내에 탑승해 내 좌석을 찾으러 갈 때 좌석 창의 윗부분 벽에 검은색 혹은 붉은색 삼각형이 그려져 있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 삼각형은 기내에서도 딱 두 군데만 위치하고 있는데요. 과연 이 표시는 무엇일까요? 바로 윌리엄 샤트너 시트입니다. 윌리엄 샤트너 시트는 날개가 가장 잘 보이는 좌석을 뜻하는데요. 비행기의 기종에 따라 날개 위에는 날개 결빙 상태를 확인하기 위한 마크가 있는데요. 이 마크가 가장 잘 보이는 창의 위치가 바로 윌리엄 샤트너 시트인 것입니다. 필요한 경우 이륙 전 기장이 이곳에서 착설 상황을 살핀 후 이륙 여부를 결정합니다. 한편 이곳은 비행기의 흔들림이 가장 적인 곳이기도 한데요. 비행기 멀미를 하는 사람이라면 이곳에서 편안히 여행할 수 있습니다. 한편 윌리엄 샤트너 시트는 모든 비행기에 있는 것은 아닙니다. A320, A330, A340 시리즈에서 볼 수 있습니다.


2. 비행기 창문에 난 구멍의 정체

비행기 창문을 유심히 살펴본 사람이라면 창문의 아래쪽에 작은 구멍이 있다는 것을 알 것 같습니다. 그리고 이 구멍 또한 안전을 위한 장치라고 하네요. 비행기의 창문은 총 세 개의 투명 아크릴 판으로 구성되어 있는데요. 이 세 개의 아크릴 판 중 중간에 있는 판에 구멍이 나있습니다. 만약 구멍이 없다면 기내 폭발 등의 급격한 기압 변동에서 세 장의 아크릴 판이 깨질 수도 있다고 하는데요. 그러나 중간 판에 구멍이 있으면 이를 통해 공기가 흘러 여압이 중간 판에서 바깥쪽 판으로만 전해집니다. 이러면 비상 사태가 발생해도 바깥쪽 판만 깨지고 나머지 두 장은 깨지지 않습니다.


3. 복도 쪽 팔걸이도 올릴 수 있는 숨은 버튼 찾기

보통 기내에서 복도 쪽 팔걸이는 고정되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복도 쪽 팔걸이도 올릴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를 올리기 위해서는 숨어있는 비밀 버튼을 찾아야 하죠. 비밀 버튼의 위치는 바로 손잡이 뒤쪽의 아랫부분에 있습니다.

 

4. 날개에 붙어 있는 노란색 후크의 정체

날개가 보이는 좌석에서 날개를 보고 있으면 노란색 후크를 볼 수 있습니다. 이 노란색 후크는 비행기가 바다나 강, 호수에 불시착했을 때 사용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이런 비상상황에서 날개 근처에 앉은 사람들은 날개 위로 탈출을 해야 하는데요. 날개가 매우 미끄럽기에 이 후크에 로프를 매달아 승객들이 미끄러지지 않고 탈출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죠.


5. 기내 금연인데 재떨이가 있는 이유

현재 전 세계의 모든 항공사에서는 기내 금연을 원칙으로 정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아직도 기내에는 재떨이가 설치되어 있는 경우가 많이 있는데요. 이는 금연 정책과는 상관없이 화장실에는 재떨이가 있어야 한다는 미 항공법을 따라야 하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법률에서는 왜 화장실 재떨이 설치를 의무화했을까요? 바로 법을 어기고 담배를 피우는 사람이 있기 때문입니다. 흡연이 적발될 경우 바로 그 재떨이에 담배를 끌 수 있도록 재떨이 설치를 의무화한 것입니다. 만약 담배를 피우다 꽁초를 변기나 쓰레기통에 버린다면 더 큰 화재로 번져 수백 명의 사상자를 낼 수 있기 때문이죠.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