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무원들 사이에서 마음에 드는 승객이 탑승하면 이렇게 부릅니다.

승무원이 들려주는 그들만의 세계, 그리고 비행기의 비밀은 항상 흥미로운 주제 중의 하나입니다. 이에 많은 전직 승무원들이 유튜브와 틱톡에 뛰어들고 있으며 이들의 영상은 항상 화제가 되곤 하죠.

오늘 소개할 것도 승무원의 '비밀 코드 단어'인데요. 승무원이 비행 중 매력적인 승객을 발견하게 되면 바로 이 단어를 이용해 동료 승무원들과 이야기를 나눈다고 합니다. 이는 영국의 일간지 데일리스타(The Daily Star)에 보도되었고 큰 화제가 되었습니다. 

2016년 사망한 승무원 오웬 베돌은 2015년 출간한 저서 '콴타스 승무원의 고백(Confessions of a Qantas Flight Attendant)'를 통해 비행기와 승무원에 관한 여러 뒷 이야기를 공개했는데요.

그중 하나는 승무원들도 승객들 중 이성적으로 마음에 드는 사람들이 있으며 동료 승무원들과 이들에 관한 이야기를 한다고 합니다. 승무원들은 마음에 드는 승객들을 '밥(Bob)'이라고 지칭하는데요. 이는 'best onboard(탑승객들 중 최고)'를 줄인 말이라고 하네요.

이뿐만이 아닙니다. 승무원 전용 커뮤니티에 따르면 승무원들 사이에서 '치리오 게임(cheerio game)'이 유행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비행기가 착륙한 후 승객들이 하기할 때 'Bye'라는 단어 대신 'Cheerio'라고 작별인사를 한다면 이 승무원이 승객을 마음에 들어한다는 것이죠. 사실 승무원들은 치리오 게임을 하고 있는 것인데요. 승무원이 치리오라고 말을 하면 다른 승무원들이 이 승객을 알아보는 것이죠. 참고로 '치리오'라는 단어는 작별 인사 중의 하나로 영국에서 격식을 차리지 않고 작별인사를 할 때 사용하는 표현입니다.

흥미로운 승무원들의 세계인 것 같은데요. 이를 접한 많은 네티즌들은 '치리오라고 인사한다고 착각하지 맙시다' '내 이름이 밥인데' '승무원들도 인간적이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