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 실패?' 맥도날드의 새로운 메뉴 포장지 SNS 화제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패스트푸드 브랜드는 무엇일까요? 아마 이견 없이 '맥도날드'라는 대답이 나올 것 같습니다. 맥도날드는 패스트푸드를 넘어서 하나의 아이콘이 되어가고 있는데요. 골든 아치를 보면 누구나 맥도날드를 인식할 수 있을 정도이죠. 

얼마 전 맥도날드에서는 크리에이티브 에이전시 펄피셔(Pearlfisher)와 손을 잡고 새로운 제품 패키징 시스템을 만들었습니다. 새로운 패키징 디자인은 더 재미있고 재치있는 맥도날드의 느낌을 잘 살리고 있습니다.

여러분은 위의 일러스트 세 개를 보고 각각 이 일러스트가 맥도날드의 어떤 메뉴를 묘사하고 있는 것인지 맞힐 수 있나요? 만약 그렇다면 펄셔의 맥도날드 패키징 디자인은 성공한 것 같습니다. (물론 세 번째 메뉴는 한국에 없는 것이기에 맞히기 쉽지 않습니다.)

펄피셔에서는 이번 프로젝트를 하기 위해 각 메뉴에서 특별한 점이 무엇이 있는지 먼저 파악했다고 하는데요. 각 메뉴에서 가장 특별하고, 인지하기 쉬우며, 상징적은 표현을 찾아 이를 시각화 했다고 합니다. 패키징 디자인에 사용된 일러스트는 기능적으로 독특하고, 식별하기 쉬우며, 미학적으로는 미니멀하고, 마지막으로 보자마자 즐거워지는 것에 초점을 맞췄는데요.

맥도날드를 먹는 모든 사람들이 기분 좋은 순간을 맞을 수 있도록 맥도날드의 브랜드 포지셔닝을 활성화하는데 도움을 주고 싶다고 합니다. 과연 이들이 새롭게 만든 맥도날드의 새로운 포장지는 어떤 모습일지 함께 살펴보겠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