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지 마세요, 그림에 양보하세요' 물감 대신 와인으로 그린 그림

지난해부터 유행한 코로나19. 많은 사람들이 외식과 외부 모임을 최소화했고, 홈술을 즐겼습니다. 이에 '와인'의 소비량이 크게 늘었습니다. 실제로 이마트에서 2020년 와인의 판매량은 2019년에 비해 30% 이상 늘었다고 하네요. 그러나 와인을 마시는 사람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와인으로 그림을 그리는 한 아티스트가 SNS에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바로 세르비아 출신의 아티스트 산야 얀코비치(Sanja Jankovic)입니다.

얀코비치는 유명한 TV 시리즈인 <왕좌의 게임>, 영화 <인터스텔라> 등의 장면, 심지어는 모나리자와 같이 유명한 그림을 와인을 사용해 그리고 있습니다. 사실 얀코비치는 세르비아에서 유명한 와인 생산지인 스렘(Srem) 출신이라고 합니다. 이곳에서는 와인 테이스팅 행사가 자주 열린다고 하네요. 그는 2015년 참석한 한 와인 테이스팅 행사에서 깨끗한 테이블보 위에 와인이 흐른 것을 보고 와인으로 그림 그리는 것을 시작했습니다. 이후 그는 몇 가지 실험 끝에 자신만의 와인 그림 스타일을 완성했죠. 

과연 산야 얀코비치의 와인 그림은 어떤 모습일지 함께 취해볼까요?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