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치료해 달라며 직접 제 발로 동물 병원 찾아온 유기견에게 일어난 기적

이 세상에는 길에서 사는 수많은 강아지들이 있습니다. 이들은 굶주리고, 아프거나, 다치지만 사실상 도움을 받을 수 없는 상태이며 이들 모두를 돕는 것도 불가능한 일이죠. 그러나 브라질 세아라에 살고 있는 한 강아지는 자신의 운명을 바꾸기로 결심하고 직접 동물병원에 찾아갔습니다. 그리고 운 좋게도 수의사에게 진료를 받을 수 있었죠.

수의사 데이지 페레이라 다 실바(Dayse Ferreira Da Silva)는 이 강아지가 동물병원에 들어오기 전부터 동물 병원 밖에서 어슬렁거리다 낮잠도 잤다고 합니다. 그리고 손님들이 나가고 병원이 한산해지자 병원으로 들어왔다고 합니다. 수의사 데이지가 이 강아지를 발견하고는 강아지를 유심히 살펴보게 되었는데요. 잘 먹지 못해 홀쭉한 모습이 가장 눈에 띄었다고 합니다.

이후 강아지는 마치 악수를 나누는 것처럼 앞발을 데이지에게 내밀었는데요. 이 앞발은 발톱이 손상되어 있어 한눈에 봐도 강아지가 통증을 느꼈을 것임을 알 수 있었다고 하네요. 자신이 아픈 부위까지 알려준 이 강아지에게 데이지는 진료실로 들어가자며 손짓했습니다. 이에 강아지는 순순히 진료실로 절뚝거리며 들어갔습니다. 

이 강아지의 문제는 앞발뿐만이 아니었습니다. 강아지는 일종의 암에 걸렸는데요. 유기견에게서는 흔히 발견되는 종양인 전염성 생식기 종양(TVT)이 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데이지는 이 유기견을 치료해주기로 결정했고, 퀸딤(Quinding)이라는 이름도 지어줬습니다. 현재 데이지는 화학요법을 견뎌내며 치료에 전념하고 있다고 하네요. 퀸딤은 매우 장난기 넘치고, 외향적이고, 사랑스러운 강아지라고 하는데요. 이에 퀸딤이 좋은 가정을 찾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이 사연은 널리 알려지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이 병원에는 퀸딤의 치료비로 충당하기 위한 후원이 쏟아졌다고 하네요. 현재 퀸딤을 입양하고 싶다는 사람들도 10명 이상 나타났는데요. 데이지는 가까운 곳에 사는 사람에게 입양을 보내고 싶다며 입양을 신중히 진행하고 있습니다.

자신의 운명을 스스로 바꾼 퀸딤. 앞으로 따뜻한 가정을 만나 행복한 삶을 살기를 바랍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