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만 팔로워 극찬' 보기 싫은 튼살도 예술작품으로 승화시킨 아티스트

임신과 출산 과정을 겪게 될 여성들이 걱정하는 것 중의 하나. 바로 튼살입니다. 튼살은 피부가 늘어나면서 여성 호르몬이나 부신피질 호르몬이 같이 증가하며 생겨나는데요. 다양한 연구 결과에 의하면 튼살은 임신한 여성의 43%~88%에서 나타난다고 하네요. 특히 복부와 가슴, 그리고 엉덩이와 허벅지 등에 이런 튼살이 생기곤 합니다.

임신과 출산의 산물인 튼살. 그러나 사실 튼살은 그리 좋지 않은 인식을 가지고 있습니다. 울퉁불퉁한 피부를 좋아하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기 때문이죠. 그리고 이런 튼살에 대하 부정적인 인식을 없애기 위해 이를 예술작품으로 승화시킨 한 아티스트가 있는데요. 바로 디지털 아티스트 사라 샤킬(Sara Shakeel)입니다. 사라 샤킬은 '글리터 아트'로도 유명합니다. 바로 사진 위에 윽리터 효과를 넣는 것입니다. 마치 미다스의 손처럼 그녀의 손을 거치면 일상적인 것도 모두 작품이 되어버리는 것입니다. 튼살도 마찬가지입니다. 튼살에 글리터 효과를 넣으니 이마저 하나의 장식처럼 아름답게 변해버리네요.

과연 사라 샤길의 튼살 글리터 아트는 어떤 모습일까요? 함께 만나보겠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11

* 사진출처 : @glitterstretchmarks / Instagram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