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 외도 막기 위해 음식에 '발기부전제' 몰래 넣는 중국 여성들

배우자의 외도만큼 마음 아픈 일이 있을까요? 누구도 경험하고 싶지 않은 이런 일을 막기 위해 엄청난 일을 저지르고 있는 중국 여성들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얼마 전 중국의 SNS에서는 온라인에서 불법적으로 약을 판매하고 있는 조직을 폭로하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그리고 이 과정에서 중국의 많은 여성들이 처방전 없이 불법적으로 '디에틸스틸베스트롤(DES)'을 사 간다고 밝혔는데요. 이들은 남편의 외도를 막기 위해 이 약을 사용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디에틸스틸베스트롤은 주로 여성의 에스트로겐 결핍과 생리 주기 조절에 사용되었던 합성 에스트로겐이라고 하는데요. 현재는 더 자연스러운 에스트로겐이 인기를 끌며 단계적으로 폐지되고 있습니다. 남성이 디에틸스틸베스트롤을 섭취하면 성적 기능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하네요.

약을 팔고 있는 온라인 상점에는 많은 여성들이 댓글을 달며 이 약에 대해 말하고 있다고 합니다. 한 댓글에서는 '남편에게 약을 주고 약 2주가 걸려서야 효력이 생겼다'라고 밝히기도 했는데요. '2주 후 남편은 가정에 충실하게 되었다'며 만족감을 표시하기도 했습니다. 또 다른 댓글에서는 '남편은 이 약을 먹은 후 성기능 장애를 겪었고, 대체 왜 이런 건지 혼란스러워했다'라고 밝혔는데요. 그럼에도 자신은 '가족을 위해 이런 일을 했으며 앞으로도 이를 계속 사용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현재 중국 내에서 디에틸스틸베스트롤은 50g에 90위안, 100g에 170위안, 200g에 320위안에 판매되고 있는데요. 이 상점에서는 한 달에 100명 이상에게 이 약물을 판매했다고 하네요. 이 약은 냄새가 없는 흰색 가루의 형태인데요. 물에 잘 녹기에 한번에 1~2g씩 남편에게 먹였다고 합니다.

한편 디에틸스틸베스트롤은 발기부전뿐만이 아니라 심혈관 질환, 간 대사에도 영향을 주기에 장기간 복용해서는 안되고, 생식기 암을 유발할 수 있으며, 반드시 의사의 처방이 있어야지만 사용할 수 있다고 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