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공항 화장실이 하루아침에 관광지가 된 이유는?

 

과거에 살았던 생물의 흔적인 '화석'을 아시나요? 우리는 화석을 통해 과거에 살았던 다양한 생물을 모습뿐만이 아니라 이 시대의 자연환경 등을 알 수 있기에 화석은 중요한 과학적 사료로서의 가치가 있습니다. 그러나 얼마 전 이 화석이 매우 황당한 장소에서 발견되었다는 소식인데요. 바로 화장실의 세면대였습니다. 과연 어떤 일이 일어난 것일까요?

얼마 전 중국의 국영 방송사인 CCTV에서 방영된 과학 교육 프로그램에서는 난징대학교 지구과학 및 공대 교수인 쉔슈중이 출연했습니다. 그리고 지구 역사에서 주요 종이 멸망한 사건에 대해 강의를 했죠. 그리고 강의 도중 사진 한 장을 공개했는데요. 바로 구이저우성의 성도인 구이양에 위치하고 있는 롱동바오 국제공항의 화장실 세면대 모습이었습니다. 

쉔씨는 '세면대 건설 자재에 있는 이 흰색 무늬는 수억 년 전 고대 생물을 보여주는 화석'이라고 밝혔는데요. 이를 보는 순간 '세면대를 무너뜨리고 싶은 충동을 느꼈다'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이 화석에는 당시의 환경이 어땠는지, 바닷물의 온도가 어땠는지 등 과거의 지구 비밀이 많이 담겨있다고 하네요.

이 발언은 중국의 SNS에서 큰 화제가 되었습니다. 이는 지질학 전문가들 뿐만이 아니라 일반 대중들 사이에서도 큰 관심을 끌게 되었는데요. 이후 이 화장실은 화석을 보기 위한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네티즌들은 '호화로운 화장실' '화장실 그냥 스쳐 지나가면 안 될 듯' '구이양 가서 화석 보고 싶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네요. 

방송 다음 날 구이양에서 열린 학회에 참석한 중국 광업지질대학 첸상빈 교수는 방송을 보고 이 공항 화장실을 찾았는데요. 첸씨는 '방송에 나온 사진을 보고 난 후 호기심이 생겼고, 화석을 보고 싶었다'면서 이 화장실을 찾았다고 밝혔습니다. 그리고 '우리가 살면서 화석을 만날 수 있는 확률은 생각보다 많다'라고 밝히기도 했죠. 

첸씨의 SNS에 올린 사진을 본 장쑤성 지질학회의 전문가인 첸마이핑 박사는 이 화석의 정체에 대해 처음에는 3억 9천만 년 이전의 부엉이 머리 조개 화석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쉔교수와 다시 확인한 후 이 화석은 4억 3,900만 년 전 고생대 세 번째 시대인 실루리아기 초기에 만들어졌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한편 구이저우는 화석이 풍부하게 발견되는 지역으로 '고대 생물 왕국'이라고 불리기도 합니다.

그러나 사실 건축계에서는 화석이 포함되어 있는 석재는 그리 인기가 없습니다. 왜냐하면 화석은 석재의 순도, 밀도, 외관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화석이 포함된 암석은 화석을 좋아하는 고객들에게만 의미가 있다고 하네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세면대에 사용된 암석은 고객들의 관심으로 인해 평방미터당 200위안에서 1,000위안으로 가격이 치솟았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