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지원금 2억 5천만 원으로 관광 활성화 내세우며 '거대 오징어 동상' 세운 지자체

지난 해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유행했습니다. 많은 나라에서는 유래 없는 상황에 이 위기를 극복하고자 최선의 노력을 다했고 그 중의 하나는 바로 '코로나 지원금'이었습니다. 정부에서는 개인들에게도 재난지원금을 지원했지만 지자체에도 코로나 지원금을 지원했는데요. 이에 우리나라의 많은 지자체에서는 이 지원금으로 코로나19 방역에 힘쓰거나 코로나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들을 지원했습니다. 

그러나 현재 일본의 한 지자체에서는 코로나 지원금으로 '거대 동상'을 만들며 큰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바로 일본 이시카와현의 노토 마을입니다. 노토 마을은 코로나19 지원금 명목으로 8억엔, 우리 돈으로 약 82억원을 받았는데요. 그 중 2,500만엔, 약 2억 5천만원 가량을 들여 거대 오징어 동상을 제작한 것이었죠. 동상 제작에 들어간 총 비용은 약 3천만엔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사실 노토 마을은 오징어로 유명한 곳인데요. 이에 지자체에서는 거대 오징어 동상을 세워 이를 홍보한 후 관광을 활성화 시켜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겠다는 것이었죠. 이 동상은 13미터의 거대한 크기인데요. 실제로 이 동상이 세워진 3월 이후 이곳을 방문한 사람들은 증가했고, 이들은 거대 오징어 동상 앞에서 찍은 사진을 SNS에 공유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누구나 노토 마을의 거대 오징어 동상을 좋게 본 것은 아니었습니다. 요미우리 신문은 '과연 이 조각상의 효과가 오징어 크기만큼 클까'라며 이 동상을 조롱하기도 했죠. 또한 많은 네티즌들은 '지원금은 말 그대로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사람들을 위해 사용되어야 한다'면서 '긴급하지도 않고 코로나19 대응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물건에 세금을 쓰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로이터 통신 또한 이 동상을 두고 '일본의 한 도시가 정부의 지원금을 쓴 방법'이라며 비꼬아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과연 이 2억 5천만원의 오징어 동상은 가격만큼의 효과를 볼 수 있을까요? 많은 사람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한편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급증하며 또 한 번 비상사태를 선포했습니다. 또한 도쿄 올림픽 개최를 앞두고 있지만 무관중으로 열릴 예정입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