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염병 전문가 피셜' 호텔 소파에 맨살로 절대 앉지 말라는 진짜 이유는?

호텔 객실의 하얀 시트와 수건, 그리고 잘 정돈된 모습을 보면 매우 깨끗해 보입니다. 그러나 여행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이렇게 잘 정돈되어 있는 호텔이 그리 깨끗하지 않다는 사실을 알 것 같습니다. 2017년에는 호텔 전기 포트에 속옷을 삶는 사람이 있다는 사실이 SNS를 통해 알려지며 '호텔 전기 포트 파문'이 일어 여행용 전기 포트의 구매가 늘어났으며, 중국의 호텔에서는 변기를 닦은 수건으로 컵을 닦는 것이 알려지며 많은 사람들을 경악하게 했죠.

그리고 우리가 호텔 내에서 또 경계해야 할 것이 있는데요. 많은 전문가들이 호텔 객실에서 가장 더러운 장소로 꼽는 바로 '이곳'입니다. 이곳은 어디일까요? 바로 호텔 소파입니다.

최근 이에 대한 문제점을 폭로한 사람은 미네소타 대학의 공중 보건 대학의 전염병 전문가인 니디 길다얄(Nidhi Gildayal) 박사입니다. 길다얄 박사의 주장에 따르면 호텔 객실 내 소파는 대부분 청소하기 어려운 천과 장식물로 만들어져 있다고 하는데요. 이에 의자에 얼룩이 생기면 약품을 뿌린 후 이 얼룩이 지워질 때까지 톡톡 두드려 얼룩을 제거하기만 하고, 눈에 잘 띄지 않는 세균은 그대로 남아있다고 합니다. 이에 소파에는 다양한 종류의 세균이 서식하고 있다는 주장입니다. 

소파가 더러운 이유는 또 있습니다. 바로 많은 사람들의 손을 타는 곳이기 때문입니다. 사람들은 소파 위에 축축한 수건을 올려두거나, 아니면 더러운 겉옷을 두기도 합니다. 공항에서 이리저리 굴러다니며 먼지를 뒤집어쓴 캐리어를 소파에 올려두는 사람들도 있고, 심지어 신발을 신은 채 발을 올리는 사람도 있죠. 사람들이 이렇게 더럽게 사용하는 것에 비해 청소는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는 것이죠. 심지어 퀴퀴한 냄새가 나는 소파도 볼 수 있는데요. 이런 소파에는 곰팡이가 피었을 확률도 상당히 높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호텔 소파를 이용하지 않아야 하는 걸까요? 니디 길다얄 박사는 부득이하게 객실 내 소파에 앉을 때는 반드시 수건을 깔고 앉거나 맨살과 소파를 직접적으로 접촉하지 말라고 충고하고 있습니다. 이 소식에 일부 네티즌들은 항균 스프레이를 직접 들고 다닌다고 밝히며 하나의 솔루션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