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이프로 몸과 입까지 꽁꽁 묶인 일등석 여성 승객, 과연 그 이유는?

난동을 피우는 사람은 어디에나 있습니다. 이들은 타인에게 위협을 가하며 폭력이나 욕설을 일삼곤 하죠. 이는 장소를 불문하고 나쁜 행동이지만 이런 행동이 특히 문제가 되는 장소가 있습니다. 바로 기내입니다. 기내라는 특수한 상황을 생각해보면 이런 사람들의 행동 하나가 비행기를 타고 있는 모두의 안전과 직결되어 있는데요. 이에 기내 난동은 더욱 엄격하게 다뤄지곤 합니다.

그리고 얼마 전 또 한 번의 기내 난동 소식이 들리며 큰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바로 미국의 항공사인 아메리칸 항공이었습니다. 이 기내 난동 사건의 전말은 숏비디오 플랫폼 틱톡을 통해 세상에 알려지게 되었습니다. 이 영상을 올린 사람은 같이 이 비행기를 타고 있던 승객 A씨였습니다. A씨가 공개한 첫 번째 영상에서는 한 여성이 의자에 테이프를 사용해 묶여있었습니다. 이 여성은 몸이 묶여있을 뿐만이 아니라 입도 테이프로 결박당한 상태였죠. 

이 여성을 결박할 때 사용한 테이프는 '덕트 테이프'라는 것이었습니다. 덕트 테이프는 극강의 접착력과 내구성을 보여주는 테이프인데요. 심지어는 비행기, 총기를 긴급 수리할 때 사용할 수 있을 정도입니다. 그리고 이 테이프를 이용해 온 몸을 칭칭 감은 것이죠.

A씨는 이후 후속 영상을 올렸습니다. 후속 영상에서 A씨는 이 상황에 대한 설명을 덧붙였죠. 그는 '모든 승무원들이 복도를 왔다 갔다 하며 수군대기 시작했다'라고 하는데요. 이런 소동은 '이륙 후 한 시간이 지난 시점'이었다고 합니다. 승무원들은 화장실을 잠갔고, 오버헤드빈에서 가방을 꺼냈으며 비행기의 앞쪽에서는 소동이 일어났다고 합니다. 그러나 정확히 어떤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에 대해서는 함구했습니다. 이후 기장은 기내 방송을 했습니다. '기내 상황이 좋지 않기 때문에 자리에 착석해 달라'는 내용이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설명하지 않았습니다. 

이후 비행기는 착륙했고, 승객들은 자신의 짐을 챙겨 내리기 시작했는데요. 그때서야 비행기 앞쪽 상황을 볼 수 있었습니다. 일등석의 한 여성이 좌석에 칭칭 감겨 있는 것이었습니다. 승객들 근처에 있었던 승무원은 이 상황에 대해 대략적으로 설명을 했는데요. 이 여성은 정신적인 문제가 있었고 비행기에서 내리려고 시도했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실제로 비행기의 출입문으로 다가가서 출입문에 머리를 세게 부딪히며 '비행기에서 내려줘'라고 소리를 질렀다고 하네요.

아메리칸 항공의 대변인은 인터뷰를 통해 당시 상황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이 여성이 비행기 앞쪽의 문을 열려고 시도했고, 신체적으로 승무원을 폭행했다는 것이죠. 이 승객은 승무원들에게 침을 뱉고 승무원들을 물었으며 공격했다고 하는데요. 이에 승무원은 덕트 테이프로 승객을 결박할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리고 승무원들의 '프로다움' 그리고 다른 승객들을 보호하기 위한 빠른 조치를 칭찬한다고도 밝혔죠.

그러나 A씨는 이후 영상에서 '기내에서 일어난 일은 이 여성이 통제할 수 있는 범위를 벗어났다'면서 이 여성은 '겁에 질려있었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승무원들에게는 더 나은 방법이 있었을 것' '이 상황을 형편없이 다룬 것 같은 느낌을 받았다'라고 말하며 승무원들이 과잉 진압을 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죠.

이 사건을 접한 네티즌들의 의견도 엇갈렸습니다. 일부 네티즌들은 승무원의 행동이 너무 지나치고, 인권 침해라는 의견을 낸 반면 또 일부 네티즌들은 다른 승객들의 안전을 위해서는 어쩔 수 없는 상황이었다며 승무원들의 대처를 칭찬했네요. 한편 이 승객은 다른 승객들이 다 내리자마자 현지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아메리칸 항공의 비행금지 명단에 올라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