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보다 낫네' 중국 대학생이 가장 가고 싶어 하는 회사 연봉 수준

우리나라 대학생이 뽑은 '가장 취업하고 싶은 회사'는 어디일까요? 아마 많은 사람들이 같은 답변을 낼 것 같은데요. 바로 국내 시총 1위 기업이자 세계적인 글로벌 기업 상성전자입니다. 잡코리아가 국내 4년제 대학 대학생 1,07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런 결과가 나온 것이죠. 삼성전자는 이 조사를 시작한 2002년 이후 올해 16번째 1위에 올라 부동의 1위를 차지했습니다.

그렇다면 과연 중국의 대학생들이 가장 취업하고 싶은 회사는 어디일까요? 이 질문에 답하기 위해 글로벌 인적자원 컨설팅업체인 유니버섬(Universum)에서는 비슷한 설문조사를 실시했습니다. 이번 조사에는 중국 내 108개 대학 5만 8,644명의 대학생이 참여했는데요. 과연 어떤 설문 결과가 나왔을지 함께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이 설문조사는 전공별로 이뤄졌습니다. 먼저 공학계열 대학생들이 취업하고 싶어 하는 중국 기업 TOP 5는 화웨이, 알리바바, 텐센트, 샤오미, 바이두였죠. 인문 및 교육계열과 자유전공 학생들은 화웨이, 알리바바, 텐센트, 바이두 바이트 댄스 순으로 취업을 선호했습니다. 자연과학 계열 대학생들의 경우 화웨이, 알리바바, 텐센트, 중국은행, 바이두 순이었으며, 경영 및 상경계열 학생들은 알리바바, 화웨이, 중국은행, 텐센트, 징둥 순으로 취업을 선호하고 있습니다. 

여기서 눈에 띄는 점은 대학생들이 전공과 관계없이 화웨이, 그리고 알리바바 그룹에의 취업을 강력하게 희망한다는 것인데요. 사실 이 두 기업은 2018년부터 동일 설문조사에서 상위권에 올라왔습니다. 지난 2019년 스마트폰 판매업체인 샤오미가 공학계열 대학생들이 취업하고 싶어 하는 기업 2위에 올라왔던 적만 예외였죠. 화웨이, 알리바바 두 업체를 제외하고는 비디오 게임 및 소셜미디어 회사인 텐센트, 틱톡을 소유하고 있는 바이트 댄스, 스마트폰 판매업체, 샤오미, 중국 인터넷 검색 선두 업체 바이두, 온라인 소매업체 징둥 닷컴 등이 있네요. 

사실 요즘 화웨이와 알리바바 등 중국의 빅테크 기업들은 중국 정부의 극심한 규제를 받고 있는데요. 4월 말에는 중국 금융당국이 금융 관련 사업을 하는 IT 기업 13곳의 대표를 불러 면담을 했으며, 알리바바는 4월 반독점법 위반 혐의로 우리 돈 3조 원 대의 과징금을 낸 바 있죠. 한때 '재물의 신'이라고 불리던 알리바바의 창업자 마윈은 요즘 아예 잠적하다시피 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뿐만이 아닙니다. 중국의 빅테크 기업들은 '996 문화'로도 유명한데요. 996 문화란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까지 주 6일을 일하는 살인적인 과로 문화를 뜻합니다. 이 일정대로라면 주당 노동 시간이 최소 72시간에 달하는데요. 1996년 징둥 닷컴이 처음 도입한 뒤 알리바바와 화웨이, 샤오미 등이 뒤따라 시행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특히 화웨이는 모든 직원에게 '잔업 수당을 청구하지 않고 초과 근무를 자발적으로 수락한다'는 충성맹세에 서명하도록 강요하기까지 했죠. 알리바바의 마윈 또한 '젊었을 때 996을 하지 않으면 언제 하겠느냐'면서 '하루에 8시간만 일하려 하는 이들은 필요 없다'라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빅테크 기업은 연령 차별도 극심합니다. 경영진이나 고부가가치 직급이 아닌 직원 중 35세 이상은 해고될 위험도 큽니다. 직업 서비스 회사 아온(Aon)의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 전역의 339개 테크 기업을 조사한 결과 이중 5.4%의 회사에서 정리해고를 실시했다고 합니다. 

이러한 빅테크 기업의 단점에도 불구하고 많은 중국 대학생들이 여기에 취업하고 싶어 하는 이유는 바로 '급여'가 아닐까 싶습니다. 물론 업종별, 개인별 편차가 있을 수 있겠지만 알리바바의 평균 연봉은 128,462달러, 우리 돈으로는 약 1억 4,800만 원 정도입니다. 참고로 삼성전자 직원의 평균 연봉은 1억 2,700만 원, 네이버는 1억 200만 원, 카카오는 1억 800만 원입니다. 화웨이 또한 비슷하거나 조금 더 높은 수준의 연봉을 받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한편 중국 대학생들은 자국 기업에 대한 선호도가 높은데요. 이에 이들이 취업하고 싶어하는 직장 1위에서 10위까지는 모두 현지 기업들의 차지가 되었습니다. 중국 현지 기업을 제외한 해외 기업 중에서는 구글, 애플, 삼성전자 등이 순위에 올랐는데요. 상경계 전공 대학생들의 경우 18위에 구글이, 21위에 애플, 25위에 삼성전자가 뒤를 이었습니다. 공학 전공 학생들에게는 8위에 애플, 11위에 구글, 14위에 삼성전자가 올랐죠.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