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품 파손에도 불구하고 3년 만에 가격 6배 올랐다는 그림의 정체

지금으로부터 3년 전인 2018년 10월 미술계는 이 사건으로 떠들썩했습니다. 바로 영국 런던 소더비 경매장에서 한 작가의 작품이 파쇄되었기 때문이었습니다. 이 작품은 '얼굴 없는 작가'로도 유명한 뱅크시가 제작한 것으로 '풍선과 소녀'라는 제목이 붙어져 있었는데요. 우리 돈으로 15억 4,000만 원에 낙찰돼 경매사가 망치를 '땅' 내려치는 순간 액자 속 그림이 밑으로 흘러내리며 갈려 나갔습니다. 그리고 경매장에 있던 사람들은 모두 경악을 금치 못했죠. 15억 원짜리 그림이 한순가에 파손되는 모습이었습니다. 

이후 뱅크시의 공식 SNS에는 뱅크시가 직접 액자에 파쇄기를 설치하는 장면, 그림이 파쇄되자 사람들이 놀라는 모습을 담은 영상이 올라왔는데요. 이는 뱅크시가 가격으로 그림의 가치를 재단하는 경매 시스템을 비판하는 퍼포먼스였습니다. 또한 뱅크시는 '파괴하려는 충동 역시 창조의 충동'이라는 말도 남기며 자신의 퍼포먼스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이후 작품은 뱅크시의 공식 작품 보증기관이자 작품 판매를 주관하는 기관인 '페스트 컨트롤'을 통해 뱅크시의 진품임을 다시 인정받고 새로운 작품명을 얻기도 했습니다. 바로 '사랑은 쓰레기통에(Love is in the Bin) 2018'이었습니다. 

3년 전 미술계를 떠들썩하게 했던 이 작품이 다시 경매장으로 돌아온다는 소식입니다. 이 작품은 오는 10월 14일 뉴본드 스트리트에서 판매될 예정이라고 하는데요. 현재 이 그림은 400만 파운드에서 600만 파운드로 추산되고 있으며 우리 돈으로는 64억에서 96억 원 정도의 가격이 예상되고 있습니다. 이에 이 작품이 경매에서 최소 가격에 팔리더라도 이전 가격의 거의 4배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3년 투자 수익률로는 나쁘지 않은 것 같네요. 

이 작품은 다음 달 판매를 앞두고 런던, 홍콩, 대만, 뉴욕에서 전시될 예정인데요. 과연 이 작품의 몸값이 얼마가 될지 많은 사람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