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벽 끝에 TV가?' 24시간 생방송 보여주는 이 작품의 정체는?

우리가 직접 눈으로 볼 수 없는 것을 보여주는 네모난 상자. 여러분은 어떤 것이 떠오르시나요? 아마 많은 사람들이 텔레비전을 생각할 것 같습니다. 그러나 오늘 RedFriday에서 소개할 것은 스피커도, 전기도 없이 우리가 직접 볼 수 없는 풍경을 보여주는 장치인데요. 바로 호주의 아티스트이자 산업디자이너인 조엘 아들러(Joel Adler)의 작품입니다.

조엘 아들러는 지난 2019년 본다이 비치 조각 전시회(Sculpture by the Sea: Bondi in 2019)를 위해 한 작품을 만들었습니다. 그는 우리 주변의 자연과 환경을 경험할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을 제공하기 위해 이 작품을 만들었다고 하는데요. 인간과 자연의 상호작용을 위해 자연의 일부를 직접 경험할 수 있도록 '뷰파인더(Viewfinder)'라는 이름의 작품을 제작했습니다.

뷰파인더는 사진이나 영화를 촬영할 때 화면 구성의 편리를 위해 화면 영역을 관찰하도록 고안된 카메라 내의 광학 장치를 뜻하는데요. 마치 카메라의 뷰파인더처럼 실시간으로 절벽 아래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뷰파인더의 원리는 바로 '잠망경'인데요. 잠망경은 서로 다른 두 곳에 거울을 붙인 뒤 한쪽 거울을 통해 봤을 때 다른 쪽 거울로 들어오는 밖의 모습을 그대로 볼 수 있는 도구입니다.

즉, 거울 하나는 절벽 아래를 향하게 만들어 절벽 아래 파도가 부서지는 모습을 비추고, 이를 다시 반사시켜 마치 뷰파인더처럼 절벽 아래의 모습을 생중계하는 것이죠. 이 작품은 절벽의 위에 있는 관람객을 수십 미터 아래의 절벽 아래까지 데려다주고 있는데요. 거대한 파도의 숨 막히는 광경을 생중계함으로써 직접 내려가지 않아도 자연의 일부를 직접 경험할 수 있게 합니다.

뷰파인더는 원래 본다이 해변에 설치되었으나 이후 호주 시드니 교외의 울라라라 등대 보호구역으로 옮겨 이곳에 영구적으로 설치되었습니다. 조엘 아들러는 '때때로 가장 현실적이고 사실적인 것들이 비현실적으로 느껴진다'라고 밝히며 이 작품의 특징에 대해 설명했는데요. 실제로 절벽 아래를 내려다보는 것과 뷰파인더를 통해 보는 것이 다소 다른 느낌을 자아내고 있다고도 합니다. 

잠망경의 원리를 이용해 만든 '뷰파인더'는 이곳을 방문하는 사람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곤 하는데요. 간단한 아이디어지만 자연과 인간이 교감할 수 있는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는 작품이 아닐까 싶네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