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동주의' 따뜻한 패딩 입고 길거리에 앉아있는 강아지의 사연

직장 동료와 함께 버스를 기다리고 있던 크리스티나 홀리(Kristina Hollie)는 길거리에서 엄마와 함께 있는 강아지를 보게 되었습니다. 이들은 함께 우체국에 들어가려 하고 있었는데요. 강아지는 우체국에 들어갈 수 없다는 것을 알게 된 강아지와 엄마는 다시 밖으로 나왔습니다. 그리고 강아지의 목줄을 우체국 앞 나무에 단단히 매고 있었죠. 

이날은 매우 날씨가 추웠는데요. 이 추운 날씨에서 밖에 있어야 하는 강아지를 위해 강아지의 주인은 기꺼이 자신의 초록색 패딩을 벗었습니다. 그리고 허리를 굽혀 강아지의 몸에 두른 패딩의 지퍼를 채웠습니다. 엄마가 패딩을 둘러줬을 때 강아지는 따뜻하고 아늑한 옷을 입고 있다는 사실에 떨고 있는 몸을 진정시켰는데요. 이에 가만히 앉아 주위를 여유롭게 쳐다봤습니다. 

비록 몇 분이었지만 짧은 시간만이라도 강아지가 춥지 않길 바라는 주인의 마음은 이를 지켜보는 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만들었습니다.

크리스티나 홀리는 이 강아지의 주인에게 '너무 다정하고 사려 깊은 일'이라고 말했는데요. 주인은 '강아지가 안 추웠으면 좋겠다는 생각밖에 없다'면서 크리스티나 홀리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고 하네요. 강아지를 지나치는 많은 사람들도 '귀엽고 따뜻해 보인다'는 반응이었네요.

이를 접한 많은 네티즌들은 '심지어 패딩이 너무 잘 어울린다' '마음씨 따뜻하다' '저런 주인과 함께 사는 강아지는 분명 행복할 듯'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