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등석 안 없앤다'던 대한항공이 갑자기 말을 바꾼 이유는?

 

 

최근 대한항공에서는 깜짝 발표를 했습니다. 바로 대한항공의 전체 노선 중에서 30%의 노선에만 일등석을 운영하겠다는 소식이었습니다. 오는 6월부터 <퍼스트-프레스티지-이코노미>의 체제로 운영되던 27개의 노선을 <프레스티지-이코노미>로 바꾼다고 합니다. 사실상 일등석이 사라지는 체제입니다. 일등석이 없어지는 노선은 토론토, 밴쿠버, 마드리드, 바르셀로나, 이스탄불, 브리즈번, 오클랜드, 블라디보스토크, 삿포로, 광저우, 대련입니다. 


 

대한항공에 앞서 아시아나에서는 일찍이 일등석 줄이기에 나섰는데요. 아시아나항공에서는 수익성 강화를 위해 2015년 A380 기종에만 일등석을 운영하고 나머지 항공기에는 일등석을 없앴습니다.


그러나 이때 대한항공에서는 보란 듯이 차세대 항공기에 일등석을 배치했으며 "일등석의 탑승률은 높지 않지만 돈을 더 내고 프리미엄 서비스를 원하는 고객이 존재한다면 계속해서 퍼스트 클래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호언장담하기도 했습니다.


4년 전 이런 호언장담이 무색할 정도로 지금은 한 발짝 물러서는 모양인데요. 대한항공의 일등석이 줄어드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모두가 예상하다시피 '돈' 때문입니다. 물론 일등석 승객 한 명만 유치해도 비즈니스석 승객 5명에 달하는 이익이 생기지만 위 노선들은 퍼스트 클래스의 수요가 저조합니다. 수요가 저조한 것에는 여러 가지 이유가 있는데요. 첫 번째로는 위 노선들은 관광노선이라 원래부터 프리미엄 클래스에 대한 수요가 높지는 않았습니다. 두 번째로는 경기 침체로 인해 일등석을 타는 사람들도 비즈니스석을 타고 가는 경우가 많아졌기 때문입니다. 일등석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기내식, 음료, 승무원 교육 등 많은 곳에 투자가 이루어져야 하는데 들인 비용에 비해 수익이 나지 않아 회사 입장에서는 울며 겨자 먹기로 운영하고 있었던 것이죠.


한편 요즘은 비즈니스석(대한항공의 프레스티지석)의 수요가 더 많아졌습니다. 옛날에야 비행기 한번 타보는 것 자체로 즐거운 경험이었지만 오늘날에는 '욜로(YOLO)' 라이프가 대세이며 한번 여행을 가더라도 제대로 가겠다는 사람들이 많으며 그들이 비즈니스석을 구매할 경제적 여유가 되기에 비즈니스석의 탑승률이 높고, 이로 인해 수익이 더 늘어났습니다.


또한 비즈니스석과 더불어 '프리미엄 이코노미' 좌석이 세계적인 트렌드인데요. 프리미엄 이코노미석은 일반 이코노미석보다는 좌석의 크기가 조금 더 크며 다리를 뻗을 수 있는 공간이 기존 좌석에 비해 5~7인치가량 깁니다. 항공사에 따라 다르지만 우선 탑승 서비스, 웰컴 드링크 등의 프리미엄 서비스를 제공하기도 합니다. 이를 위해 기꺼이 추가요금을 더 지불하는 것이지요. 에어캐나다, 에어프랑스, 영국항공, 캐세이퍼시픽 등 세계 각국의 주요 항공사에서는 프리미엄 이코노미석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대한항공에서는 프리미엄 이코노미를 운영하지 않으며, 아시아나항공에서는 아시아나 스마티움이라는 좌석을 운영하고 있으나 프리미엄 이코노미라고 보기에는 다소 부족한 면이 있습니다.)


지금까지 일등석을 이용했던 승객들에게는 안 좋은 소식일 수도 있겠습니다. 대한항공측에서는 기존 퍼스트 클래스 이용 고객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프레스티지 클래스의 기내식 및 기내서비스 품질을 높여 향상된 고객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으나 실제 운영이 되어보아야 알 수 있을 것 같네요. 


한편 대한항공에서는 조원태 한진칼 회장 취임 후 많은 변화를 주고 있습니다. 일등석을 줄이는 것 이외에도 직원 연중 '노타이' 방침을 발표했으며, 올해 창립 50주년을 도약 발판으로 삼아 올해 매출 13조 2000억 원, 영업이익 1조 원, 영업이익률 7.6% 등을 대한항공의 사업목표로 제시했습니다. 이러한 변화의 흐름이 좋은 방향으로 이어지기를 바랍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Home | 관리자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