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견인들 사이에 난리난 '반 고흐 강아지 초상화'

한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화가는 누구일까요? 바로 빈센트 반 고흐입니다. 자신의 귀를 잘라야 했던 비극적인 삶과 천재성이 돋보이는 그의 그림은 시너지효과가 나며 한국 뿐만이 아니라 세계인의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그중에서도 가장 유명한 그림은 <별이 빛나는 밤 The Starry Night>입니다. 아래의 평온한 마을과는 달리 하늘은 소용돌이치는 달과 별과 구름으로 가득 차 있는데요. 강렬한 붓 터치와 색상으로 인해 반 고흐의 감정을 더욱 격렬하게 표현하고 있는 대표작입니다. 

고흐의 <별이 빛나는 밤>을 자신만의 색상과 스타일로 재해석한 화가가 화제입니다. 아자 트리어(Aja Trier)라는 이 화가의 그림은 고흐의 그림보다는 더 밝으며 무엇보다도 귀여운 강아지가 그려져 있어 눈길을 끌고 있네요. 이 그림도 반 고흐의 그림처럼 두껍고 강렬한 붓 터치를 사용하였으며, 후기 인상주의의 특징을 고스란히 지니고 있습니다.

강아지를 키우고 있다면 이 화가에게 자신의 강아지 그림을 그려달라고 의뢰할 수도 있습니다. 강아지 사진을 이메일로 보내면 '별이 빛나는 밤'을 배경으로 강아지를 그려주는데요. 애견인들에게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고 합니다. 그림의 크기와 난이도에 따라 최소 1주에서 길게는 6주 안에 그림이 완성되며, 유화 물감이 마르는데 3주에서 8주 정도 소요되기 때문에 짧게는 한 달, 길게는 다섯 달 정도가 지나야 그림을 받아볼 수 있다고 하네요. 

가격은 그림의 크기에 따라 달라지며, 200달러부터 시작합니다. 보통 8인치*10인치의 작품은 200달러, 30인치*40인치의 작품은 4000 달러, 36인치*48인치의 작품은 6000달러이며, 강아지가 여러 마리 들어가거나 더 큰 작품을 의뢰하면 가격이 달라집니다.

작품 더 보기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Home | 관리자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