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 브랜드들이 서로 들어가겠다고 난리난 특별한 건축물은 어디?

 

점토를 주원료로 하여 고온으로 구운 건축 재료, 바로 벽돌입니다. 보통 직사각형의 모양으로 만들어지며 이를 여러 겹으로 쌓아 벽이나 집을 만들죠.

 

 

 

벽돌색 혹은 브릭 레드 컬러라고 하면 누구나 알 수 있을 정도로 벽돌의 재질과 색상은 매우 한정적인데요. 이 벽돌을 재해석한 건축설계사무소가 있어 화제입니다. 그리고 이 건물은 콧대 높은 명품, 에르메스의 매장으로 낙점되어 더욱 화제가 되었죠. 벽돌을 무엇으로 만들었길래 많은 주목을 받는 것일까요?

 

 

2016년 건축설계사무소 MVRDV는 완전히 유리로만 만들어진 파사드를 특징으로 하는 상점을 완공했습니다. 사실 애플스토어 등 유리 파사드는 매우 흔한 디자인 요소 중의 하나인데요. 이 건물이 주목을 받았던 것은 '유리벽돌'을 이용해 이 건축물을 만들었기 때문입니다.

 

 

유리벽돌은 이 건물을 짓기 위해 특별히 주문 제작된 것인데요. 유리 수공으로 유명한 베네치아의 근교에 위치한 도시 레사나(Resana)에서 유리 제작 전문 업체인 포에시아가 벽돌 하나하나를 직접 다 만들었다고 합니다. 또한 이 투명성을 유지하기 위해 독일의 델로에서 특수 제작된 고강도 투명 접착제를 공수하여 별도의 모르타르 없이 벽돌을 접착시켰습니다. 잘 사용되지 않는 재료이고, 이러한 시공이 드물기 때문에 공사 기간 내내 기술 개발팀이 현장에 대기하고 있었다는 후문입니다.

 

 

공사가 잘 마무리된 후 이 장소는 샤넬의 플래그십 스토어로 사용되었습니다. 이때 당시에는 투명한 파사드 뒤로 블라인드를 설치했는데, 화이트 컬러의 블라인드에 검은색 까멜리아를 넣어 샤넬의 아이덴티티를 더했습니다.

 

 

 

그러나 최근 이 공간에 에르메스가 입점했는데요. 이 건축물의 세입자가 바뀌면서 블라인드를 모두 걷어냈습니다. 더욱 투명하고 반짝이는 파사드를 제대로 살린 것이죠.

 

 

이 건물은 전체가 모두 유리벽돌로 만들어진 것이 아니라 윗부분은 테라코타 벽돌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아래로 내려오면서 모자이크처럼 유리벽돌과 테라코타 벽돌을 섞어서 사용했으며 아랫부분은 완전히 유리벽돌만을 사용했습니다. 마치 초현실주의의 회화작품과 같은 신비로움이 느껴집니다.

 

 

이런 방식을 통해 옆에 위치한 빌딩과의 이질감을 줄였으며, 전통과 혁신을 조화롭게 보여줄 수 있는 것 같습니다. 또한 유리벽돌은 다시 녹여 재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 환경보호의 측면에서도 매우 좋은 소재입니다.

 

 

 

이 건물을 본 사람들이라면 누구나 차가 이 가게로 돌진하면 어떻게 될지 불안한 상상을 하는데요. 유리벽돌을 만든 소재 안에 자동차 충돌을 대비해 특수한 소재의 주추를 만들어 숨겨두었다고 하니 조금은 안심이 됩니다.

 

 

이 건물은 네덜란드의 암스테르담에서도 손꼽히는 명품 거리인 P.C. Hooftstraat에 위치하고 있는데요. 고급스러운 명품 매장들 사이에서도 단연 눈에 띄는 건축물입니다. 이 파사드 하나로 명품 중에서도 명품인 샤넬, 그리고 에르메스를 사로잡은 것이 아닐까 생각이 듭니다. 명품 브랜드의 역사성과 클래식함, 그리고 유행을 선도하는 트렌디함을 잘 보여주는 건축물인 것 같네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Home | 관리자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