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철 해변에서 조심!' 신기하다고 만졌다가 목숨까지 잃을 수도 있는 이것의 정체는?

얼마 전 페이스북에 올라온 한 영상이 화제였는데요. 바다에서 낚시를 하던 두 명의 영국인들이 낚시로 건져올린 생물체를 가지고 노는 모습이었습니다. 한 명이 또 다른 한 명의 팔뚝에 낚시로 건져올린 문어를 놓았다 들었다 하고 있으며, 이들은 즐거운지 시종일관 깔깔대고 있습니다.

이 문어가 무엇인지 아는 사람들은 경악을 금치 못했는데요. 이 문어는 황금빛 색상에 파란 동그라미가 있는 파란 고리 문어라는 것이었습니다. 문제는, 이 문어가 매우 위험한 생물이라는 것인데요. 모기에 물린 듯 가렵거나 생활에 불편함이 있는 정도가 아니라 목숨도 위험해질 수 있다고 합니다.

이 문어는 옷이나 잠수복을 뚫을 만큼 강력한 이빨이 있으며, 물리지 않고 만지기만 해도 치명적이라고 하네요. 또한 이 문어는 복어가 지닌 독의 1,000배에 달하는 맹독 성분으로 호흡곤란, 심장 마비 등을 일으켜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다고 합니다.

사실 이 문어는 아열대 생물로 섭씨 약 21도에서 27도의 수온을 가진 아열대 지역에 분포하고 있어 우리나라에는 서식하지 않는 좋이었습니다. 그러나 기후변화로 바다의 온도가 상승해 우리나라에서도 종종 보이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하네요. 2012년 제주 북부 연안에서 발견되었고, 2014년은 애월읍 인근, 2015년은 협재 해수욕장 인근에서 발견되었으며 2017년에는 거제시 구조라해수욕장, 그리고 울산에서도 발견되어 점점 동해 쪽으로 이 문어가 올라오고 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기후 변화가 가속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제는 우리나라 해변에서 어렵지 않게 이 문어를 발견할 수 있으리라 예상됩니다.

바닷가에서 황금빛 몸통에 푸른 동그라미가 있는 문어가 보인다면 절대 손대지 말고 해당 기관에 신고를 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댓글(0)

Home | 관리자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