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옷, 배꼽까지 비친다고?' 저렴이 웨딩드레스 입어본 유튜버의 후기는?

어떤 예비 신랑, 신부든지 비용을 아낄 수 있는 만큼 아끼고 싶어 할 것 같습니다. 이를 위해 발품도 많이 팔고, 가격과 서비스를 비교해가며 많은 시간을 들이곤 하죠. 해외 직구가 잘 발달된 요즘 스몰 웨딩 등의 트렌드로 해외에서 웨딩드레스를 직구하는 예비 신부들도 늘어나고 있는데요. 해외에서는 웨딩드레스 디자인이 다양하고 30달러짜리 웨딩드레스도 있을 정도로 저렴한 상품도 많이 나오고 있어 저렴한 웨딩드레스를 찾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은 해외 직구를 고려해본 적이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이제는 매우 신중하게 선택을 해야 할 것 같은데요. 싼 게 비지떡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조악한 품질을 가진 웨딩드레스가 많기 때문입니다.

한 유명 유튜버도 이를 뼈저리게 실감했는데요. 그녀는 어떤 웨딩드레스를 구매한 것일까요? 뉴질랜드의 유튜버이자 예비 신부 섀넌 해리스(Shannon Harris) 저렴한 온라인 스토어인 위시(Wish)에서 몇 벌의 웨딩드레스를 구매해 입어보고 이를 영상으로 남겼습니다. 

먼저 30달러짜리 웨딩드레스를 입어보았습니다. 앱으로 보았을 때는 반짝이가 매우 화려한 패브릭으로 이루어져 있었는데요. 이 드레스는 매우 뚱뚱해 보였고 심지어 반짝이 때문에 몸이 간지러울 지경이었다고 합니다. 

두 번째로는 18달러짜리 오프숄더 스타일의 웨딩드레스를 입어보았는데요. 워낙 안 좋은 원단을 입어봐서 그런지 이 웨딩드레스의 원단은 매우 마음에 들어 하고 있습니다. 촉감이 부드럽고 지퍼도 부드럽게 열리고 닫힌다고 극찬하고 있네요. 그러나 이 드레스의 치명적인 단점이 있었는데요. 너무 원단이 얇은 나머지 베이지색 팬티, 그리고 배꼽까지 비친 것이죠.

세 번째 드레스는 레이스가 인상적인 16달러짜리 웨딩드레스였습니다. 이 드레스는 원래 327달러였으나 16달러로 세일을 하고 있는 것이었는데요. 이 드레스는 소매 부분이 그림과는 조금 달랐지만 괜찮은 수준이었습니다.

네 번째 드레스 또한 사진과 웨이스트라인이 많이 다른 것을 볼 수 있네요. 

다섯 번째 드레스 또한 사진에서 보던 드레스 라인과는 다소 다른 것을 볼 수 있는데요. 원래는 등 부분이 엉덩이 바로 아래까지 파여있어야 하지만 그렇지 않은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또한 화면에서 보였던 화려한 꽃무늬는 빈약하기 그지없었네요.

사실 위시에서 웨딩드레스를 구매하고 이를 후기로 남긴 유튜버는 섀넌이 처음이 아닙니다. 티나 용(Tina Yong)이라는 한 블로거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이곳에서 산 드레스 몇 벌을 소개했는데요. 이때도 쇼핑몰의 피팅 사진과 실제 드레스가 영 딴판이었습니다.

웹사이트 속 모델이 입었을 때는 매우 엘레강스했고, 아무것도 보이지 않았는데, 실제로 입어보니 모든 속옷이 다 비친다면서 거의 나체나 마찬가지였던 것이죠. 티나는 이것 말고도 다른 드레스를 입어보며 하나씩 리뷰를 이어갔습니다.


이곳에서 구매한 웨딩드레스의 공통적인 문제점은 옷의 품질이었습니다. 초저가를 표방하며 품질에는 전혀 신경을 쓰지 않았던 것이지요. 

비용을 줄이고 싶은 마음은 있지만 이렇게까지 해서 비용을 줄이고 싶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또한 저렴한 드레스에게 너무 많은 것을 기대해서는 안 되겠죠. 인터넷에서 웨딩드레스를 구매하고자 한다면 후기 등을 꼼꼼히 확인하고, 너무 저렴한 것은 구매하지 않는 것이 좋을 것 같네요.

 

댓글(0)

Home | 관리자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