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서서 오줌 싸야 한다는..' 레드카펫 위 밀착 드레스의 비밀

'멧 갈라(Met Gala)'를 아시나요? 멧 갈라는 매년 5월 뉴욕의 메트로폴리탄 박물관에서 개최되는 자선 파티입니다. 초청받은 사람들만이 이 행사에 참여할 수 있고, 자선 파티이니만큼 초청된 사람들은 3만 달러의 좌석을 사야만 합니다.

이 행사는 1년 중 가장 재미있는 패션 행사이기도 한데요. 당해 연도의 주제에 맞춰 신박한 의상을 입고 나오는 셀럽들을 구경하는 것도 쏠쏠한 재미가 있습니다.

얼마 전 2019년 멧 갈라에 대한 비하인드스토리를 공개한 한 셀럽이 있어 화제입니다. 바로 할리우드의 이슈메이커 킴 카다시안입니다. 킴 카다시안은 2013년부터 매해 빠지지 않고 멧 갈라에 참석하고 있는데요. 올해도 역시 파격적인 컨셉의 드레스를 착용하고 멧 갈라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그는 패션 디자이너 티에리 뮈글러(Thierry Mugler)가 커스텀 제작한 드레스를 입고 등장했습니다. 이 드레스의 콘셉트 무엇일까요? 바로 '인어'입니다. 물에서 막 나온 듯한 메이크업, 그리고 보디 메이크업을 했으며 드레스에는 물방울 모양의 장식이 달려있는데, 물에서 막 나온 인어가 물을 뚝뚝 흘리는 장면에서 영감을 받아 만들어진 것이라고 합니다.

킴 카다시안이 이 드레스를 착용한 것을 보면 한 가지 의문이 드는데요. 바로 어떻게 저렇게 허리가 가는 것인지에 대한 내용입니다. 

킴 카다시안은 얼마 전 자신이 출연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을 통해 이 미니 드레스를 입는 과정을 공개했는데요. 너무나 밀착되는 드레스이기에 보정 속옷을 입고, 사람을 두 명 동원해 정말 힘겹게 드레스를 입는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이내 킴 카다시안은 이 드레스를 입고 화장실은 못 갈 것 같다고 말했는데요. 스타일리스트 중의 한 명이 기저귀라도 차야 하는 것 아니냐고 물었더니 킴 카다시안은 한술 더 떠 자신의 화장실 계획을 밝혔습니다.

매우 충격적인 계획이었는데요. 이 드레스의 스타일을 위해 자신은 그냥 선 채로 소변을 볼 것이라고 하네요. 그리고 자신의 여동생들 중 한 명에게 다리에 흘러내린 것을 닦도록 시킬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아마 켄달 제너, 혹은 카일리 제너를 말하는 것이겠죠. 그만큼 드레스가 타이트해 앉지도 벗지도, 올리지도 못한다는 것을 보여주는 발언이겠죠.

물론 실제로 그런 일은 없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정말 카다시안 패밀리다운 발언인 것 같네요. 

킴 카다시안은 2020년에도 특별한 일이 없는 한 멧 갈라에 참석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또 어떤 패션으로 우리를 놀라게 할지 기대됩니다. 

댓글(0)

Home | 관리자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