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젊은 남자 조심!' 한국으로 여행가는 여성들에게 특히 OO 조심하라고 한 이유는?

2018년 11월 빅뱅의 멤버 승리가 운영하는 클럽인 버닝썬에서 손님과 보안요원들 사이의 폭행 사건이 있었습니다. 이 사건에서 시작된 사태는 점점 걷잡을 수 없이 번져 경찰 유착, 마약, 성접대, 조세회피, 몰카 공유 논란까지 이어졌죠.

중앙일보

이 과정에서 매우 충격적인 사실이 하나 밝혀졌는데요. 버닝썬의 VIP룸에서 마약 투약과 성폭행이 이루어졌다는 사실이었죠. 클럽 측은 이 사실을 부인했지만 버닝썬의 전 직원이 이를 폭로하며 수사가 시작되었습니다.

MBC NEWS

이중 가장 대중들에게 충격을 준 것은 '물뽕'이라는 것이었는데요. SBS의 시사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도 방영되며 큰 논란이 일었습니다.

최근 이런 사건 사고를 반영한 것인지 프랑스 외무부 홈페이지에는 관련 내용이 올라왔습니다. 바로 한국에 여행 간다면 '물뽕(GHB)'을 조심하라는 것이었습니다. 

홈페이지에는 특정 지역에 대한 언급도 있었는데요. 강남, 홍대, 이태원에 위치한 클럽에서 '강간 마약'이라고도 불리는 GHB의 사용이 보고되었다면서, 피해자들의 음식, 음료, 그리고 술 안에 마약을 넣는 수법이라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 여행객들이 지켜야 할 사항도 언급되어 있는데요. 먼저 '클럽이나 바에 갈 때 낯선 사람의 초대에 응하지 말라'라고 경고하고 있습니다. 이뿐만이 아닙니다. '자신의 잔을 조심'해야 하며 '모르는 사이에 GHB와 같은 약물이 잔에 들어갈 수 있음을 경고하고 있습니다. 특히 축제 같은 상황에서 낯선 사람들과 어울리게 될 때 특히 젊은 남성일 경우, 한 명이든 여럿이든 경계를 늦추지 말라'라고 경고하고 있습니다. 또한 피해를 입었다고 생각될 때는 경찰에 즉시 신고하고 대사관에 알리라고 적혀있네요. 

KBS의 보도에 따르면 우리나라 외교부에서 이 여행 정보에 대해 프랑스 측에 공식 항의하거나 게재 철회를 요구하지는 않을 방침이라고 하는데요. 이는 내용이 지나치게 왜곡되었거나 여행 경보 단계를 하향한 수준은 아니기 때문이라고 하네요.

KBS NEWS

사실 '물뽕'으로 알려진 GHB의 문제는 비단 우리나라뿐만이 아닙니다. 무색, 무취, 무미한 특성을 가지고 있어 판별이 어려울 뿐만이 아니라, 무엇보다 몸에 오래 남지 않아서 증거 자료로 남기 어렵기 때문에 더욱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물론 프랑스 외무부의 한국 관련 뉴스에 있는 행동 지침이지만, 우리나라의 해외여행객들도 꼭 지켜야 하는 수칙인 것 같습니다. 만약 범죄가 의심된다면 소변을 받아 증거를 확보한 후 경찰서로 가는 것이 좋습니다. 

댓글(0)

Home | 관리자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