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포즈 없나요?' 여행 가면 이렇게 찍는 사람 한 명은 꼭 있다 TOP 7

SNS의 여행 사진을 보면 뭔가 '데자뷔'인 것 같은 느낌이 들 때가 있습니다. 사람들은 같은 장소에 가고, 같은 음식을 먹으며, 같은 포즈로 사진을 찍죠. SNS가 가져다준 하나의 트렌드가 아닐까 생각이 되는데요.

오늘 RedFriday에서는 이제는 조금 식상해진 사진 포즈들을 소개합니다. 여러분들은 몇 개나 해보셨나요?


1. 피사의 사탑

기울어진 피사의 사탑을 손을 받치는 사진. 식상하지만 왠지 가서 이 사진을 안 찍으면 안될 것 같은 느낌이 있네요. 모든 사람들이 이 사진을 찍는 것을 보면 사실 웃기기도 합니다.


2. 런던

런던의 명물. 빨간 공중전화 부스에서 전화하는 콘셉트는 다소 올드해 보이네요.


3. 애비 로드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횡단보도. 애비 로드입니다. 애비 로드는 비틀스의 앨범 커버에 나오면서 유명세를 치렀는데요. 이 사진을 찍기 위해 길을 건너는 관광객들 때문에 교통 체증까지 유발한다고 하니 자제해야 할 것 같네요.


4. 스핑크스

이집트의 스핑크스 포즈는 뭐니 뭐니 해도 스핑크스와 뽀뽀하는 사진이죠.


5. 커플 사진

앞선 사람의 손을 잡고 아름다운 곳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는 것은 한 때 매우 유행했었는데요. 이제는 더 이상 독창적이라고 말하기는 힘들 것 같네요.


6. 하트 만들기

일출이나 일몰을 배경으로 손으로 하트를 만드는 사진. 예쁘지만 다소 식상하죠.


7. 비행기 창문

이 사진을 안 찍어본 사람이 있을까요? 누구나 한 번쯤은 찍어보았을 것 같은 비행기 창문 사진입니다. 물론 여행을 떠나는 설렘을 안고 잘 보지 못한 풍경을 찍은 것이겠죠?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