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가 왜?' 여행가서 호텔에서 수영하다가 경찰에 질질 끌려 나왔어요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로 인해 유럽이 비상입니다. 세계보건기구(WHO))에서도 유럽이 코로나19의 중심지가 되었다고 지목했으며, 특히 이탈리아, 스페인, 독일, 프랑스 내에서 증가세가 뚜렷합니다.

특히 스페인은 유럽 내에서 이탈리아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확진자가 발생한 국가인데요. 확진자가 겉잡을 수 없이 늘어나자 결국 지난 14일부터 국가 비상사태를 선언하고 향후 15일 동안 식량 구매, 출근, 진료 등의 목적이 아니라면 외출할 수 없도록 했죠. 외출 금지는 스페인 국민들뿐만이 아니라 스페인으로 놀러 온 여행객들에게도 해당되는 사안인데요. 이 때문에 웃지 못할 일들도 일어나고 있습니다.

스페인령 카나리아제도에서 가장 큰 섬인 테네리페는 유럽 사람들의 휴양지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데요. 이곳의 한 리조트에서 일어난 일입니다. 이곳에서 또한 많은 관광객들이 자가 격리 처분으로 인해 강제로 '호캉스'를 즐기고 있습니다.

이들은 식사를 위해 이동하는 것은 괜찮지만 다른 투숙객들과의 접촉을 최대한 막기 위해 수영장을 이용하는 것을 금지 시켰는데요. 한 영국인 관광객이 이런 자가 격리 수칙을 어기고 수영장에서 유유히 수영을 즐겼습니다. 물론 호텔의 직원들이 그녀를 말렸죠. 결국 경찰이 출동했다고 하는데요. 이 상황에서 다른 투숙객이 이 상황을 영상으로 남겼네요.

이 여성은 모두의 시선은 아랑곳하지 않은 채 수영장에서 배영을 하며 즐기고 있는데요. 경찰이나 호텔 직원의 말은 아예 듣지도 않네요. 결국 두 명의 경찰 중 한 명이 나서야 했습니다. 이 경찰은 신발과 양말을 벗고, 바지를 벗고, 위의 옷까지 벗더니 수영장으로 뛰어들었습니다. 이 여성을 잡기 위해서였죠. 이 영국 여성은 놀란 듯 도망갔지만 머지않아 잡히고 말았습니다. 그리고 이 스페인 경찰은 여성을 수영장 밖으로 끌고 갔습니다.

물 밖에서 대기 중이던 한 경찰관은 그녀가 수영장 가장자리로 오자마자 이 여성을 무자비하게 물 밖으로 끌어냈습니다. 그리고 그녀를 제압한 채 수갑까지 채웠죠. 이 여성은 저항했으나 별로 소용은 없었습니다. 그는 많은 사람들이 보는 앞에서 체포되었고, 끌려 나갔습니다. 그리고 이 광경을 보던 투숙객들은 환호성을 질렀죠.

이 동영상은 20만 건 이상 조회되었으며 대부분의 네티즌들은 이 여성이 잘못했다는 반응입니다. 경찰이 수영장에 뛰어들기 전에 자발적으로 나와야 했다는 것이죠. 또한 경찰이 출동하는 일이 없도록 호텔 직원의 지시에 잘 따랐어야 했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자신의 휴가가 코로나19로 인해 망쳐져 속상한 마음도 있었겠지만 이런 국가 비상 사태에는 당국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하루빨리 바이러스가 종식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야 할 것 같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