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명 달라붙어 구조' 은퇴 후 45kg 늘어 벤치에 끼어버린 전직 경찰견

현역에서 열심히 활동하다 은퇴를 하면 살이 찌는 경우가 있습니다. 한창때만큼 움직이지 않고, 긴장감 있는 삶 보다는 다소 여유로운 삶을 즐기기에 자연스럽게 그렇게 되는 것이죠. 사람들만 그런 것은 아닙니다. 얼마 전 은퇴 후 체중이 증가한 한 강아지의 영상이 화제가 되었는데요. 과연 어떤 영상이었을까요?

황금빛의 래브라도 한 마리가 길거리에 있는 벤치의 등받이와 의자의 사이 틈에 끼어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습니다. 이 강아지를 구하기 위해 사람들이 달라붙었습니다. 강아지를 이리저리 돌려 빠져나올 수 있는 각도를 찾기 위해 애쓰고 있습니다. 강아지는 혀를 내밀고 체념했다는 듯한 표정으로 있네요. 여러 사람들의 도움으로 결국 이 래브라도는 의자의 틈새를 빠져나올 수 있었습니다.

이 영상은 중국에서 찍혀 중국의 SNS에 올라왔는데요. 강아지의 이름은 좡좡이라고 합니다. 좡좡은 중국 베이징 창핑구의 경찰견으로 일했었는데요. 얼마 전 은퇴를 했다고 합니다. 좡좡의 주인에 따르면 은퇴 후 무려 45kg 정도 체중이 증가했다고 하네요.

이 날 좡좡은 산책 겸 사진 촬영을 하기 위해 공원을 찾았고 이들이 쉬기 위해 벤치에 앉았을 때 좡좡도 벤치로 뛰어올랐고, 이 순간 뚱뚱했던 좡좡은 벤치의 틈 사이로 미끄러져 하체가 끼여버리게 된 것이죠.

이 순간 주변의 다른 개 주인들은 모두 좡좡을 구하기 위해 이쪽으로 달려 왔다고합니다. 결국 좡좡을 구조하는데 10분 정도 걸렸다고 합니다.

좡좡은 현재 건강을 위해서 그리고 '공원 벤치에 의해 굴욕을 당하지 않기 위해' 열심히 다이어트 중이라는 소식도 전했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