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년 전 예언한 듯 만들어진 고래 조형물이 사람들을 살렸다고?

얼마 전 아찔한 열차 사고가 있었습니다. 이 열차는 네덜란드 로테르담 부근 스파이크니스에서 운항을 마치고 역으로 돌아오는 길에 탈선했습니다. 이에 난간을 뚫고 질주했죠. 원래라면 열차가 탈선했을 때 주행이 중지 되는 안전장치가 작동해야 하지만 이 기능은 작동되지 않았죠. 그러나 이 열차는 다행히도 멈춰 섰습니다. 바로 고래 꼬리 모양의 조각상 덕분이었습니다.

만약 고래 꼬리 조각상이 아니었다면 엄청난 사고가 일어났을 것으로 보이는데요. 물론 열차 안에는 승객들 없이 조종사만 타고 있었지만 조종사의 생명이 위태로운 것은 물론 아래로 지나가는 행인들을 덮쳤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그러나 조각상으로 인해 이 열차가 멈춤으로써 안에 있던 조종사는 제 발로 열차 밖으로 걸어 나왔습니다. 그리고 검진을 받기 위해 병원으로 이송되었습니다.

사실 이 고래 꼬리 조각상은 18년 전인 지난 2002년 만들어진 것인데요. 고래 두 마리가 물속으로 입수하는 모양을 하고 있습니다. 이 조각상을 디자인 한 사람은 건축가 마르텐 슈트루이스인데요. 현지 언론에 이 조각이 생명을 구할 수 있어서 다행이라고 밝히기도 했죠. 한편 이 조각상은 강화 폴리에스테르로 만들어졌습니다.

더욱 놀라운 것은 이 조형물의 이름입니다. 이 조형물의 이름은 바로 '고래 꼬리로 인해 구조되었음(Saved by Whale's Tail)'인데요. 18년이 지난 현재 조각상의 이름대로 사람들을 구조했네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