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생겨서 따돌림당한 후 성형 중독되어 6억 8천만 원 쓴 중국 여고생

어렸을 때부터 외모로 인해 고민인 한 여성이 있었습니다. 학창 시절 청소를 할 때마다 남학생들이 예쁜 여학생들에게는 쉬운 일을 시키고 못생긴 자신에게는 지저분하고 어려운 청소를 맡겼죠. 또한 친구들은 이 여성에게 외모와 관련된 모멸적이 별명을 붙이고 놀렸죠. 그녀는 성형 말고는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고 생각했는데요. 이에 13살 때 처음 성형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바로 중국 상하이에 살고 있는 16세 고등학생 저우추나의 이야기입니다.

저우추나는 현재 중국에서 '최연소, 시술 횟수 최다 성형 마니아'라는 타이틀을 가지고 있는데요. 이에 그녀의 성형 스토리는 유명세를 타게 되었고 SNS에서는 31만 명에 달하는 팔로워를 지니고 있습니다. 그는 자신의 '성형 일기'를 쓰며 유명해졌는데요. 그녀가 얼마나 절박한 심정으로 성형수술을 하게 되었는지도 자세히 써두었습니다. 자신은 '신이 만든 추녀' '코가 경단 같았다'라고 말하기도 했는데요. 외모로 인해 얼마나 모멸적인 일을 당했는지도 써두었습니다.

저우추나의 첫 성형 수술은 쌍꺼풀 수술이었습니다. 저우추나에 따르면 첫 수술 이후 사람들이 자신을 대하는 태도가 완전히 달라졌다고 하는데요. 이후 계속해서 성형 수술 예약을 잡았고, 다음 수술 날짜가 기다려졌다고 합니다. 그녀는 쌍꺼풀뿐만이 아니라 코, 입술, 가슴 등을 성형했는데요. 같은 부위를 계속해서 시술하는 등 성형에 집착하는 모습도 보였습니다. 저우추나의 부모님은 딸의 성형수술을 반대했지만, 저우추나는 신분증을 위조해 성형외과를 찾아다녔고, 불법 시술에까지 관심을 가졌다고 하네요.

이에 대한 부작용도 만만치 않았습니다. 그녀는 3년 동안 100여차례 성형 수술을 하며 수술 때마다 쓰는 약물로 인해 기억력 감퇴 증상에 시달리게 되었고, 피부는 탄력을 잃어갔으며, 큰 수술 자국이 남는 등 심각한 후유증을 겪었습니다. 수술 후 의사를 지시를 따르지 않고 콘택트렌즈를 착용하고 화장을 하는 등 눈을 혹사해 시력 감퇴도 왔습니다. 현재 저우추나는 자주 정신이 혼미하고 쓰러지기까지 한다고 하네요.

그럼에도 저우추나는 아직 성형 수술을 그만 둘 생각이 없어 보입니다. 그녀는 '항상 어딘가 부자연스럽다'면서 '성형을 마치면 지금보다 더 예뻐질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저우추나는 지금까지 성형 수술에 400만 위안, 우리 돈으로 약 6억 8천만 원 정도를 썼다고 밝히며 큰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이 뉴스를 접한 많은 네티즌들은 '성형 100번이 가능한가요?' '뭐든 적당히 하는 것이 좋을 듯' '외모 때문에 따돌림 당하면 나라도 트라우마 생길 듯'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