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사하면 미남 미녀가 쫓아다님' 황당한 채용 공고 낸 중국 기업 논란

중국의 한 기업에서 황당한 채용 광고를 내며 네티즌들에게 큰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바로 중국 하이난에 있는 유명한 음료 업체 코코넛팜 그룹입니다. 코코넛팜 그룹에서는 신입 사원을 채용한다는 광고를 냈는데요. 과연 어떤 광고가 문제 된 것일까요?

코코넛팜 그룹에서는 신입 사원을 채용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실상 이들은 훈련생을 뽑는 것인데요. 20명의 훈련생을 뽑아 경영 훈련을 시킨 뒤 최소 14년 뒤 매니저 혹은 부매니저 역할을 맡길 예정이라고 합니다. 이들은 훈련생임에도 파격적인 조건을 내걸었는데요. 자사의 경영 연수 프로그램에 참여한다면 자동차와 집을 받고, 고소득이 보장된다고 홍보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광고에 따르면 지원자는 28세 미만이어야 하며, 학사 학위 소지자는 16만 8천 위안(약 2,900만 원)의 연봉을, 석사 학위 소지자는 25만 2천 위안(약 4,300만 원), 박사 학위 소지자는 33만 6천 위안(약 5,800만 원)의 연봉을 받을 예정입니다. 

문제가 된 부분은 이후에 나왔습니다. 바로 신입 사원이 되면 '미남 미녀가 쫓아다닐 것'이라는 문구였습니다. 이 광고는 곧 SNS 상에서 큰 논란이 됐습니다. 이에 당국에서는 채용 광고에 위법성이 있는지 조사하겠다고 나서기까지 했죠. 이들은 이 논란에 대해 나름대로 해명을 했는데요. 해명이 되기는커녕 황당함만 더했습니다. 회사 측에서는 '이는 가짜 광고가 아니며, 고의적인 과장도 아니다'라며 실제로 자사의 직원들에게 미남 미녀가 쫓아다닌다는 식의 발언을 한 것이었죠.

한편 코코넛팜 그룹의 채용 광고가 논란이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닙니다. 지난해 8월 이 회사에서는 40명의 전문 관리자를 고용했는데요. 우리 돈으로 약 1억 7천만 원 상당의 연봉과 복리후생비를 내걸었지만 황당한 채용 조건이 뒤따랐습니다. 먼저 이들은 '가족과 함께하는 시간을 포기하며 일에 전념하기' '회사를 위해 평생 일하기' 등의 조건을 건 것이었습니다. 또한 다른 기업으로 이직을 하게 되면 자신이 소유하고 있는 집을 내놓아야 한다는 황당한 조건도 있었습니다. 이어 '맡길 집이 없는 사람은 회사에 지원하지 말라'라고 밝히기도 했죠. 

코코넛팜 그룹은 채용광고뿐만이 아니라 제품 광고에서도 논란을 일으켰습니다. 지난 2017년 이들은 '코코넛 밀크를 하루에 한 잔 마시면 가슴이 하얘지고 커진다'라고 주장하며 가슴이 큰 여성들을 모델로 고용했습니다.

이후 비판에도 불구하고 2019년 비슷한 광고를 또 내걸기도 했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