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톤 얼굴 지닌 '아수라 백작 고양이' SNS 화제

마징가제트에 나오는 아수라 백작을 아시나요? 오른쪽은 여자의 얼굴을 하고 있고, 왼쪽은 남자의 얼굴을 하고 있는 유명한 악당이죠. 여자 목소리도 내고 남자 목소리도 내는 아수라 백작은 사실 충격 그 자체의 캐릭터이죠. 그러나 얼마 전 아주 귀여운 '아수라 백작 고양이'가 공개되며 SNS 상에서 큰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미국 테네시주의 위치하고 있는 '내슈빌 캣 레스큐'에서는 생후 2~3주밖에 되지 않은 고양이 두 마리가 들어왔습니다. 이 고양이는 내슈빌로 새롭게 이사 온 가족이 데려왔는데요. 이들은 집수리를 하며 벽 사이에서 새끼 고양이 두 마리를 발견했고, 한 동안 어미가 오는지 지켜보다 이들에게 어미가 없다는 사실을 알고 고양이들을 구조한 것이었습니다.

이 고양이들에게는 '애프리콧' 그리고 '프레첼'이라는 이름이 붙여졌는데요. 이중 애프리콧의 외모는 많은 네티즌들의 관심을 받을 수 밖에 없었습니다. 바로 얼굴이 정확히 반반으로 나눠져 한쪽은 짙은 고동색, 한쪽은 오렌지색이었기 때문입니다. 이런 고양이들은 '키메라 고양이'라고 불리는데요. 키메라는 일종의 모자이크 현상으로 체세포 돌연변이로 인해 둘 이상의 유전적 대립형질이 동시에 나타나는 현상입니다.

키메라 고양이 애프리콧, 그리고 프레첼은 곧 위탁보호 자원봉사자의 집으로 가게 되었습니다. 이 봉사자의 이름은 키키인데요. 애프리콧과 프레첼이 오기 전 '피클'과 '올리브'라는 이름의 성묘 또한 임시 보호하고 있었습니다. 피클과 올리브는 임신한 상태로 구조되었고, 이들은 키키의 집에서 출산을 했습니다. 그리고 엄머가 된 이들은 애프리콧과 프레첼도 마치 자신의 아이처럼 받아들이며 잘 돌보아주고 있다고 하네요.

이 고양이들은 몇 주 안에 입양이 준비되는대로 입양 절차를 밟을 것이라고 하는데요. 독특한 외모로 인해 주목받은 애프리콧은 벌써부터 입양 문의가 많이 있다고 하네요. 애프리콧뿐만이 아니라 프레첼, 그리고 피클과 올리브, 아기 고양이들까지 모두 행복한 가정을 찾았으면 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