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기에 승무원은 5명, 손님이 나 뿐이라면?' 이런 황당한 일 겪게된 이유는?

 

'비행기를 탔는데 손님이 나 뿐이라면 어떨까요?'

 

일생에 한 번 할까 말까 한 경험을 한 남자가 있었는데요. 그는 188석이 있는 보잉 B737-800의 유일한 승객으로 비행을 했던 경험을 밝혀 사람들의 부러움을 사고 있습니다.

베르가모 스키장 / 출처 : Visit Bergamo

리투아니아 출신인 스커만타스 스트리마이티스라는 이름을 가진 이 남자는 지난달 16일 스키를 타기 위해 비행기를 탔습니다. 이 비행기는 리투아니아의 수도 빌뉴스에서 이탈리아 베르가모로 가는 여객기였습니다. 빌뉴스는 알프스 산기슭에 있는 아기자기한 소도시로 스키로 유명한 휴양지입니다

출처 : 스커만타스 스트리마이티스

그가 티켓을 예약할 때는 상상도 하지 못할 일이 일어났습니다. 스트리마이티스는 빌뉴스국제공항 체크인 카운터에 갔을 때 뭔가 이상함을 느꼈습니다. 혹시 늦은것인가 불안한 마음도 들었다고 하는데요. 카운터에서 "승무원들이 기다리고 있다"는 말을 들은 후 의문을 느껴 승무원들이 왜 자신을 기다리고 있냐고 물었더니 "오늘 탑승하는 유일한 승객"이라는 말을 들었다고 합니다. 지상직원의 말대로 그의 눈 앞에 놀라운 광경이 펼쳐져 있었는데요. 진짜 여객기에 자신 이외의 다른 손님은 없었던 것입니다. 그 비행기에는 객실승무원 5명, 운항승무원이라 불리는 기장, 부기장 등 총 7명의 승무원이 탑승하고 있었으며 특별한 이 손님을 위한 서비스는 그대로 제공했습니다. 그는 기내에서 셀카를 찍었는데, 비행기의 어떠한 좌석에도 손님이 없는 것을 볼 수 있네요.

출처 : 스커만타스 스트리마이티스

승무원은 그의 앞에서 비행 전 안전에 관한 사항을 설명했으며 기장은 기내 방송 때 그에게 'Mr. Passenger'이라고 불렀다고 합니다. 비행기가 매우 조용했으며 이런 일은 처음이었기에 매우 즐겁고 신나는 일이었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이 남자는 어떻게 이런 일을 겪게 된 것일까요? 이 여객기는 리투아니아의 한 여행사가 이탈리아에서 귀국하는 단체 여행객을 위해 전세를 냈다고 합니다. 그러나 이탈리아에 돌아갈 때 빈 여객기로 가는 것을 피하기 위해 편도 티켓을 팔았는데 유일하게 이 남자만 이 편도 티켓을 산것이지요.

 

스트리마이티스는 "두 시간 이상의 비행 동안 기내 서비스를 홀로 받았다'며 이것은 '일생의 단 한번 뿐인 경험'일 것이라며 '정말 놀랍고 재미있는 비행'이었다는 소감을 밝혔습니다.

출처 : KaronGrieve.com

승객이 '한 명'인 경우는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2017년 글라스고에서 크레타섬으로 비행했던 카론 그리브라는 손님도 자신이 "VIP가 된 느낌"이었다며 혼자서 전세기를 낸 듯 비행했던 경험을 트위터에 공유한 바 있습니다.

 

 

작년에는 뉴욕에서 워싱턴 D.C.로 가는 베스 베르스티그라는 손님도 혼자 비행기를 타게 되었는데, 이 때는 원래 직원들이 타게 되어있었던 비행기를 항공사에서 잘못 예약을 받아 이런 일이 벌어졌다고 합니다.

 

우리나라에서 일본으로 가는 비행기도 지진, 원전 사고 등 안좋은 일이 있을 때 승객이 급감해 한 항공기에 손님이 10명 내외로 있었던 적은 있지만 단 '1명'의 승객은 없었습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Home | 관리자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