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에서 비행기 놓치는 이유 2위 '이어폰 끼고 있어서 ' 과연 1위는?

비행기를 타는 것은 사실상 버스나 기차를 타는 것보다 조금 더 번거롭습니다. 신분증을 반드시 지참해야 하고, 보안 검색 과정을 거치는 것도 번거로움 중의 하나이죠. 이에 이런저런 이유로 비행기를 놓치는 사람들도 속출하고 있는데요. 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여행객의 다섯 명 중 한 명이 비행기를 놓친 경험이 있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과연 여행자들은 왜 비행기를 놓쳤을까요? 이 질문에 답하기 위해 할인항공권 검색 비교 사이트인 스카이스캐너에서는 설문조사를 실시했습니다. 과연 어떤 결과가 나왔을지 함께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사람들이 비행기를 놓치는 이유 10위는 바로 탑승구를 착각(3%)하는 것이었습니다. 비행기마다 정해진 탑승구가 있는데요. 다른 곳에서 넋을 놓고 기다리다 비행기를 놓치고 마는 것이죠. 9위는 출발 일자를 혼동하는 것(4%)입니다. 8위는 공항의 터미널을 착각하는 경우(4%)라고 하네요. 우리나라에도 인천국제공항에 2터미널이 생기며 이런 일이 자주 일어났다는 후문인데요. 특히 공항의 이름은 같지만 터미널 사이는 멀고, 이동하기에 시간도 오래 걸리기에 이런 불상사가 일어날 수 있습니다. 

7위 답변은 무엇일까요? 바로 공항 면세점에서 시간을 너무 많이 소비해서(5%) 비행기를 놓친 적이 있다는 답변이었습니다. 면세점에서 물건을 고르는 것 만큼 인터넷 면세점으로 주문한 물건을 픽업하는 것도 시간이 오래 걸리는데요. 번호표를 뽑고 면세품을 기다리다 비행기를 놓치는 경우도 있기에 픽업할 면세품이 있다면 반드시 시간을 넉넉히 잡아야 합니다. 

6위 답변은 바로 여권 미지참(7%)이었습니다. 물론 긴급 여권을 발급받을 수는 있지만 누구나 이런 방법을 사용할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여권 자체의 결험 또는 여권사무기관의 행정착오로 여권이 잘못 발급된 사실을 출국이 임박한 때에 발견하여 여권 재발급이 필요한 경우, 혹은 인도적 사유로서 급히 출국할 필요가 인정되는 경우에만 원칙적으로 긴급 여권의 발급이 가능합니다. 단 5년 이내 2회 이상 여권 분실자나, 거주 여권 소지자, 그리고 미국전자여행허가시스템 승인을 통해 미국을 여행하고자 하는 경우에는 긴급 여권을 발급받을 수 없습니다.

5위 답변은 늦잠(10%)이었습니다. 이어 4위 답변은 이전 항공편 지연(11%), 3위 답변은 집에서 늦게 출발(11%)이었습니다. 2위는 탑승 안내방송 미청취(12%)인데요. 특히 이어폰을 끼고 음악을 듣거나 독서를 하다 너무 심취한 경우 정신을 차려보면 비행기가 떠났다는 후기가 종종 들리고 있어 주의가 필요합니다.

그렇다면 과연 1위 답변은 무엇일까요? 바로 교통 체증이었습니다. 사실상 교통체증은 누구도 예상하기 힘든데요. 이에 교통체증 가능성을 최대한 줄이는 것이 한 방법입니다. 예를 들면 자동차보다는 지하철이나 열차 등을 이용하고, 시간적 여유를 충분히 둬야만 하죠. 사실 비행기를 놓치는 것은 열차나 기차를 놓치는 것과는 또 다른 문제인데요. 이에 이 이유들을 명심하고 비행기를 놓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할 것 같네요. 

댓글(0)